한국당 "김태우 수사관, 공익제보자로서 보호받아야 마땅...권익위, 권력 눈치만 보고 있나"
한국당 "김태우 수사관, 공익제보자로서 보호받아야 마땅...권익위, 권력 눈치만 보고 있나"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12 22:28:06
  • 최종수정 2019.02.13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기찬 대변인 "文정부에서 벌어진 부정과 비위 의혹 알리고자 모든 희생 감수"
"공익제보자로서 국가로부터 보호받아야 마땅... 권력의 눈치만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김도읍 김종석 이은권 의원, 권익위 항의방문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자유한국당은 12일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이 신청한 '공익제보자' 지정건에 대해 조속히 답해줄 것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촉구했다.

윤기찬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청와대 전 특감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은 지난 1월8일 국민권익위에 공익제보자 지정을 신청했다"면서 "하지만 권익위는 한 달 넘게 김 전 수사관의 신청에 답이 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변인은 "김 전 수사관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 내부에서 벌어진 부정과 비위 의혹을 외부에 알리고자 했다"며 "공공의 이익과 권익을 지키고 국민의 알권리를 보호하고자 모든 희생을 감수했다"고 전했다.

또한 윤 대변인은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관은 명백한 공익제보자로서 국가와 사회로부터 보호받아야 마땅하며, 통상 공익제보자는 지위가 불안정하고 심적으로도 불안하기 때문에 권익위가 신속하게 결정해야 함에도 이를 미루고 권력의 눈치만 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렇다면 권익위의 이같은 행태는 명백한 직무태만이며 직무유기"라고 비판했다.

그는 "권익위는 김 수사관의 신청에 조속히 답을 해야 한다"며 "한국당은 민주주의와 법치주의 수호를 위해 국민과 함께 나갈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도읍 김종석 이은권 의원 등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은 김태우 수사관의 공익제보자 지정 촉구를 위해 이날 오후 권익위를 항의방문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