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작년 9월 묵었던 北 백화원초대소 소장 12월 평양 거리서 공개처형돼"
"文 작년 9월 묵었던 北 백화원초대소 소장 12월 평양 거리서 공개처형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일보 "소장 집에서 300만달러 발견…근무여성과 추문도 죄명 추가" 소식통 인용보도
"작년 10월 비리 적발…文 방북 전 수리작업중 거액 청구서 올라오자 김정은 노발대발"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해 9월 방북(訪北) 때 묵은 평양의 영빈관 '백화원초대소' 소장이 석달 뒤인 12월 공개 처형당한 것으로 올해 2월 들어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12일 평양 소식에 밝은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백화원초대소장은 지난해 10월 조선로동당 조직지도부의 검열 과정에서 비리가 적발됐다. 백화원초대소는 김정은 일가와 지도부의 경호를 담당하는 호위사령부 소속이며, 소장은 대좌(한국의 대령)급이다.

소식통은 "검열 결과 소장의 집에서 미화 300만달러(약 33억원)가 발견됐다"며 "초대소에서 근무하는 여성들과의 추문도 죄명에 추가됐다"고 전했다.

평양의 한 거리에서 이뤄진 공개 처형엔 호위사령부와 군 관계자들, 조선로동당과 내각의 간부들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화원초대소는 북한을 찾는 국빈급 인사의 숙소로 사용됐다. 2000년 김대중, 2007년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과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위해 방북했을 때 숙소로 사용했다. 2000년 미국의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과 2002년 일본의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총리 등도 이곳에 묵었다.

백화원초대소장의 비리가 발생한 건 북한 정권이 지난해 문 대통령의 방북 전 백화원초대소를 새로 단장하던 시기였다고 한다.

대북 소식통은 "백화원초대소 수리 비용으로 막대한 금액의 청구서가 올라오자 김정은이 노발대발했다는 얘기가 있다"며 "공사비 착복이 있었는지 철저히 검열하라는 지시가 떨어져 조직지도부의 검열이 붙었다"고 했다. 

다른 소식통도 조선일보에 "백화원초대소는 김씨 일가의 경제 활동에 필요한 자금을 담당하는 '금수산의사당 경리부'에서 물자를 우선 공급받기 때문에 비리도 그만큼 잦다"고 했다.

한편 이와 비슷한 시기 북한 내각 소속의 간부 3명도 부정부패 혐의로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2월 일본 도쿄신문은 당 조직지도부의 검열이 이뤄져 호위사령부 고위 간부가 숙청됐다고 보도했다. 

대북 소식통은 "대북제재 장기화로 권부 내 동요가 일자 군기잡기 성격의 피바람이 불고 있다"고 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