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文-北 공동개최하는 2032 하계올림픽 신청도시로 확정
서울시, 文-北 공동개최하는 2032 하계올림픽 신청도시로 확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방명록에 사인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차렷 자세를 하고 서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이 방명록에 사인하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차렷 자세를 하고 서 있는 모습. (사진 =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가 북한 김정은 정권과 공동 주최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 신청 도시로 서울시가 최종 결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투표를 진행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서울시는 전체 49표 중 34표를 얻어, 다른 경쟁 도시인 부산시를 제쳤다. 북한이 하계올림픽 유치로 신청할 도시는 평양으로 사실상 정해진 상태다.

이날 총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북측의 유치도시로 사실상 수도 평양이 정해진만큼 그에 걸맞게 서울이 공동 유치도시가 돼야 한다”며 “서울올림픽이 곧 대한민국의 올림픽이고 한반도의 올림픽”이라며 북한을 거론했다.

부산 대표로 나선 오거돈 부산시장도 “2032년 하계올림픽을 남과 북이 함께 유치해 역사적인 평화올림픽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부산은 한반도 평화가 시작되는 출발점이자 종착점이다. 부산역에서 출발하는 열차가 북녘을 거쳐 유럽으로 뻗어갈 날이 다가오고 있다”고 했다.

표결이 확정된 후 박 시장은 “서울이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됐지만, 서울만이 아닌 대한민국 전체, 온 국민의 행사다. 한반도 명운이 걸릴 만큼 한 치의 틈도 없이 성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며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 반대 여론을 무시하는 발언을 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은 지난해 9월 19일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표결은 체육회 실사를 거쳤다. 서울시는 이후에도 정부 측 평가를 받을 예정이다. 정부 평가 뒤인 오는 15일에는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