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서울 도심 3곳에 수소충전소 허가…현대차 최소 90억원 투자
산업부, 서울 도심 3곳에 수소충전소 허가…현대차 최소 90억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연합뉴스 제공)

산업통상자원부가 서울 도심 3곳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수소충전소 건설 비용은 현대자동차가 전액 지불할 예정이고 충전소 1기당 건설 비용은 최소 30억 원으로 이번 사업에서 현대차가 투자해야 할 금액은 최소 9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전망된다. 

11일 산업부는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1차 산업융합 규제특례심의회를 개최하고 도심지역 수소충전소 설치를 허가했다. 산업부는 현대차가 서울 도심 5곳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겠다고 요청했는데 3곳에 대해서만 허락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국회, 양재수소충전소, 탄천 물재생센터, 중량 물재생센터, 현대 계동사옥 등 서울 도심 5곳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할 것이라고 산업부에 신청했고 현대 계동사옥과 중랑 물재생센터를 제외한 3개 지역에 대해서만 산업부는 수소충전소 설치를 승인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수소경제를 언급하면서 현대차의 수소연료전지 자동차인 '넥쏘'에 대해 우호적인 입장을 드러낸 바 있다.

문재인 정부는 작년 기준으로 약 1800대 규모의 수소차 시장을 오는 2022년까지 약 8만1000대, 오는 2040년에는 약 620만대로 확대할 것이라고 주장했고 현재 총 16곳의 수소충전소를 오는 2022년 310곳, 오는 2040년 1200곳으로 늘릴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현대차는 작년 12월 '수소차 비전 2030'을 발표하고 2030년까지 연간 50만대, 2020년까지 연간 4만대의 수소차 양산 계획을 세웠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수소충전소 설치 승인은 단순히 정부가 민간기업의 충전소 설치를 허가해줬다는 이상의 의미가 있다"면서 "정부는 전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국산차가 갖는 입지를 넓혀갈 필요성이 있고 수소차를 정부의 미래 수출 동력으로 삼고, 나아가 완성차·부품업계를 포함해 침체된 자동차산업을 살릴 수 있는 원동력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서강대 화학과 이덕환 교수는 "수소는 신에너지 분야의 연구 과제 중 하나인 것은 분명하지만 아직 상용화 단계로 가기에는 부족한 부분이 많다"고 지적한다. 또 이 교수는 "수소충전소 건설 비용은 현대차가 부담한다고 해도 위험시설이 도심이 들어오면서 발생하게 될 사회적 비용은 결국 국민들의 몫이다"라고 덧붙였다.

윤희성 기자 uniflow8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