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유업,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요구에 공개반발..."사내유보금 늘려 기업가치 높이는 것이 더 나아"
남양유업,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요구에 공개반발..."사내유보금 늘려 기업가치 높이는 것이 더 나아"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11 15:44:47
  • 최종수정 2019.02.11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대 주주와 특수관계인 지분 합치면 50% 넘어...'고배당 정책이야말로 특혜'
저배당 정책으로 사내유보금 늘려 재무구조 건전성 높이는 방향이 더 옳아

남양유업이 국민연금의 배당확대 요구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발했다.

남양유업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현재 저배당 정책은 사내유보금을 늘려 기업가치를 올리기 위한 선택"이라고 강조하며 "지분율 6.15%를 가진 국민연금이 주주 권익을 대변한다는 논리는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이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주장한 이유는 배당확대가 오히려 최대주주와 특수관계인에게만 혜택을 주기 때문이다.

남양유업은 "최대 주주 51.68%와 특수관계인 2.17%를 합치면 이들의 지분율이 53.85%에 달해 배당을 확대하면 증가한 배당금의 50% 이상을 가져가는 최대 주주와 특수관계인이 혜택을 본다"며 "이 때문에 사내유보금으로 기업가치 상승을 견인하고자 낮은 배당 정책을 유지해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합법적인 고배당 정책을 이용해 최대 주주와 특수관계인의 이익 증대를 대변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고배당으로 회사 이익을 사외로 유출하기보다는 사내유보금을 통해 재무구조 건전성을 높이고, 장기투자를 위한 밑거름으로 활용해왔다는 주장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저배당 기조로 회사 이익의 사외유출을 최소화한 덕에 1997년 IMF 외환위기부터 '무차입 경영'이 가능했다"며 "이후 재무구조 건전성이 높아지고 기업의 가치는 더욱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민연금에 의해 저배당 중점관리기업으로 지정된 현대그린푸드는 배당성향을 전년 6.2%에서 13.7%로 2배 이상으로 높였다.

현대그린푸드는 8일 임시이사회에서 결산배당으로 총 183억원을 현금 배당하고 오는 2020년까지 향후 3년간 배당성향을 13% 이상으로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앞서 작년 5월 국민연금은 배당성향이 낮은 현대그린푸드와 남양유업을 저배당 중점관리기업으로 지정, 공개한 바 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