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에 비친 '꼰대' 이미지에 "반성했다"는 박원순
방송에 비친 '꼰대' 이미지에 "반성했다"는 박원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 연휴 중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 연합뉴스)
설 연휴 중 방송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 = KBS 방송화면 캡처)

설 연휴 중 방영된 방송 프로그램에서 ‘꼰대’ 이미지가 불거진 박원순 서울시장이 유튜브에 해명하는 영상을 올렸다.

박 시장은 지난 8일 ‘더 나은 시장이 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유튜브에 게재하고 “프로그램을 보면서 굉장히 반성을 많이 했다”며 “나름대로 직원들에게 잘해준다고 했는데 그게 제대로 된 게 아니구나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지난 5~6일 방송된 KBS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박 시장의 하루가 담겼다. 방송에 따르면 박 시장은 오전 6시부터 발목에 통증이 있는 부하 직원과 동행해 새벽 조깅을 하며 하루를 시작했다. 또 업무시간 중에는 사전 예고 없이 사무실을 찾아, 미혼 여직원에게 ‘공개 구혼 영상을 찍자’고 했다. 오후 일정이었던 행사에서는 동선을 무시하고 움직여 직원들이 곤혹해하는 모습이 담겼다. 퇴근 시간 이후에는 가족과 저녁약속을 한 직원과 무단 동행하는 모습이 방송됐다.

박 시장이 출연한 방송 캡처본이 올라온 한 인터넷 커뮤니티 댓글 반응.
박 시장이 출연한 방송 캡처본이 올라온 한 인터넷 커뮤니티 댓글 반응.

방송 후 인터넷상에서는 박 시장에 대한 비난이 잇따랐다. ‘방송 상에 비친 모습이 저런 정도면, 일상생활에서는 어떻겠느냐’ ‘이대로라면 다음 시장직은 낙선이다’ ‘욕이 절로 나온다’ ‘눈치가 없는 거냐 없는 척 하는 거냐’ 등이다. 방송 역시 설 특집 관찰예능 중 최고 시청률(8.1%)을 기록했다고 한다.

논란이 일자, 박 시장은 ‘사과’ 영상에서 공개 구혼 영상을 찍게 한 직원과 가족과의 저녁 식사를 함께했던 직원에 대해 사과하며 “앞으로 더 좋은 시장이 되겠다”고 말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 아래는 해당 방송 영상을 캡처한 인터넷상 글 일부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