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국민혈세 들어갔으므로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김진태 "국민혈세 들어갔으므로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군 개입여부' 진상규명,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향후 객관적인 평가 받을 것"
"'진짜유공자'분들에게 상처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
"다만 이번에 5.18 유공자 명단 공개해야...국민혈세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권리가 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강원 춘천‧재선)이 최근 논란이 불거진 5.18 광주사태 공청회와 관련한 입장문을 내놨다.

김진태 의원은 11일 발표한 '김진태 입장문'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작년에 여야합의로 제정된 5.18진상규명법에 의하면 '북한군 개입여부'를 진상규명하도록 돼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공청회 참석자들의 발언은 주관적인 것이고, 향후 객관적인 평가를 받을 것이다. '진짜유공자'분들에게 상처를 주려는 의도는 아니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다만 이번에 5.18유공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 국민혈세가 들어갔으므로 우리는 알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등 한국당 일부 의원들은 지난 8일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했다고 주장하는 지만원씨를 초청해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북한군 개입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종명 의원은 이 자리에서 "5.18 사태가 발생하고 나서 5.18 폭동이라고 했다. 이후 20년후 민주화운동으로 변질됐다"며 "지만원 박사가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이 아니다. 첨단과학화된 장비로 사실에 기초해 논리적으로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는 것을 밝혀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의원직 제명'까지 거론하며 발끈하고 나섰다. 10일 김민기 민주당 의원은 "김진태, 김순례, 이종명 의원 등이 8일 주최한 5.18 공청회는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저버린 최악의 난장판이었다"며 "이들에 대한 의원직 제명과 국회법 절차에 따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민주화 왜곡 시도에 쐐기를 박겠다"고 분노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