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시에라리온 대통령 "미성년자 강간시 종신형"
아프리카 시에라리온 대통령 "미성년자 강간시 종신형"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11 10:30:50
  • 최종수정 2019.02.11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줄리어스 마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EPA=연합뉴스 제공]
줄리어스 마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EPA=연합뉴스 제공]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한 성범죄에 대하 최대 종신형을 선고할 전망이다.

8일(현지시간) AFP,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줄리어스 마다 비오 시에라리온 대통령은 전날 수도 프리타운에서 "강간과 성폭행을 국가비상사태로 선언한다"고 발표했다.

비오 대통령은 이어 "즉각적으로 미성년자 강간범을 종신형에 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시에라리온 형법상 강간죄는 5∼15년의 징역형에 처하지만, 그동안 법원의 실제 선고는 이보다 처벌이 약한 경우가 많았다고 외신이 전했다.

아울러 비오 대통령은 "정부 병원들이 모든 강간과 성적 학대 피해자들을 무료로 치료해야 한다"며 성폭력 신고를 위한 긴급전화 서비스도 만들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의 공식 통계를 보면 지난해 시에라리온에서 발생한 성폭행 사건은 8,505건으로 그 1년 전인 2017년(4,750건)의 거의 두배 수준으로 늘었다.

시에라리온 성범죄 가운데 약 3분의 1은 미성년자와 관련된 사건이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