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에 시민도 주주로 참여
'광주형 일자리' 완성차 공장에 시민도 주주로 참여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9.02.11 10:31:59
  • 최종수정 2019.02.11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시와 현대자동차가 투자하는 완성차 공장 설립을 위한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합작법인에 광주시민이 주주로 참여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11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현대차와 투자협약을 체결한 이후 2주 만인 오는 14일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실무협의에 들어간다.

광주시는 이번 실무협의를 통해 자본금 확보 방안으로 시민 주주 공모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이를 통해 시민의 호응을 끌어낸다는 구상이다.

합작법인의 총자본금은 7000억원으로, 자기자본금 2800억과 산업은행 등 금융권 조달이 4200억원이다.

자기자본금 2800억원은 광주시가 590억원(21%), 현대차가 530억원(19%)을 부담하고 나머지 1680억원은 투자자를 모집한다. 여기에 시민과 노동계가 참여해 자기자본금을 모집한다는 것이다.

자기자본금 외 나머지 4200억원은 국책은행인 산업은행과 기타 금융권에서 조달한다.

광주시 관계자는 "현재까지 확정된 것은 없지만 시민의 호응을 끌어낸다는 차원에서 시민 주주 공모방식도 고려하고 있다"며 "대주주인 현대차와 지속적인 실무접촉을 통해 안정적 투자자 모집방안에 대해 협의를 벌일 계획이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