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선관위 "27일 전당대회 연기 실무적으로 어렵다" 당권주자 6명 요구 재차 일축
한국당 선관위 "27일 전당대회 연기 실무적으로 어렵다" 당권주자 6명 요구 재차 일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오세훈 심재철 정우택 주호영 안상수 요구한 '야외 전대'에도 "선거법 위반소지"
컷오프(예비경선) 전 합동연설·토론회 2회씩, 총 4차례 합동연설-6차례 방송토론 추진키로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와 제2차 미북정상회담은 같은날(2월27일) 열린다.(그래픽=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당권주자 8명 중 6명이 2차 미북정상회담과 일정이 겹치는 27일 전당대회 연기를 요청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관용 전 국회의장)는 '실무적으로 연기가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국당 선관위는 10일 보도자료를 내 "제1야당의 당대표 및 최고위원을 선출하는 선거 일정이 '흥행'을 이유로 연기된다는 것은 책임있는 공당으로서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며 전대 일정을 변경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도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이미 선관위가 2차례에 걸친 회의를 통해 결론을 내린 만큼 원칙이 정해지면 원칙대로 해야 한다"며 전대 연기론을 거듭 일축했다.

당 선관위는 전대 1∼2주 연기, 3주 이상 연기 등 2개 안을 실무적으로 검토한 결과 ▲대관 시설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경선사무 위탁 ▲4·3 재보궐선거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연기 불가'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또 전대 보이콧을 선언한 6명의 후보가 당일 성명을 내 요구한 '야외 전대 개최'에 대해서는 "야외 개최는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당 선관위는 오는 14일~27일 총 14일간의 선거 기간 중 모바일 투표일인 23일 이전까지 총 4차례 합동연설회를 하고, 총 6차례의 TV·유튜브 등 토론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컷오프(경선 예비선거) 전 합동연설회와 토론회를 각각 2차례씩 개최하는 등 여러 후보의 요청을 수용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