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규재 대표 "김태우 2차 기자회견...문재인에 대한 조사는 이제 불가피하다"
정규재 대표 "김태우 2차 기자회견...문재인에 대한 조사는 이제 불가피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의 수사가 불가피해져"
"수사 혹은 조사를 요구하는 자료들은 이미 차고 넘쳐"
"정상적인 나라라면 문재인에 대한 조사와 수사가 즉각 개시되어야 마땅"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정규재 펜앤드마이크 대표 겸 주필.

정규재 펜앤드마이크(PenN) 대표 겸 주필이 10일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2차 기자회견 내용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조사‧특검 수사가 불가피해졌다고 밝혔다.

정규재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문재인에 대한 국정조사와 특검의 수사가 불가피해졌다"며 "오늘 김태우 전 수사관 증언의 골자는 '청와대가 드루킹 수사 상황을 불법 조회하라고 자기들 4명에게 지시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자료들은 동부지검과 수원지검에 충분히 존재한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 대표는 "댓글 조작 지시 문제와는 별도로 이번에는 특검의 수사상황에 대한 불법적 조회 혹은 관여 혹은 개입으로 확대될 수 있는 불법적 지시를 했다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제 문재인 본인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 해졌다"며 "법무장관이 특검의 수사를 결정할 수 있도록 한 2014년 일반 특검법에 의한 특검을 실시하거나, 개별적으로 특검을 임명하는 개별 특검에 관한 특별법이 아닌, 국회 국정조사에 관한 법에 따른 국회조사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정 대표는 마지막으로 "수사 혹은 조사를 요구하는 자료들은 이미 차고넘치는 상태다. 정상적인 나라라면 문재인에 대한 조사와 수사가 즉각 개시되어야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