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이언주 "文, 드루킹사건 개입했다면 조작된 여론으로 당선...당연히 무효"
김진태-이언주 "文, 드루킹사건 개입했다면 조작된 여론으로 당선...당연히 무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특감반 드루킹 특검수사 개입' 폭로한 김태우 못지키면 민주주의 파탄"
"공무 '기밀'이 아니라 '비리' 누설한 공익제보자 구속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
李 "文 특검수사 응할 이유 확실해져" 金 "특검 왜 일찍 짐쌌나 이제 알았다"
'특감반 상부' 조국 민정수석·백원우 前민정비서관 검찰 소환조사도 촉구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에서 축출된 김태우 전 수사관의 2월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기자회견에 참석한 (왼쪽부터) 이언주 바른미래당·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사진=펜앤드마이크 정규재TV 유튜브, 김진태 의원 페이스북)

'문재인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에서 축출된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의 10일 2차 폭로 기자회견에 참석했던 김진태·이언주 의원이 '청와대의 특검 수사상황 개입'에 초점을 맞춰 '특감반 윗선'을 겨눴다.

김태우 수사관은 앞서 회견 당시 "이인걸 전 특감반장은 '드루킹이 60GB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기사를 텔레그램 방에 올리면서 저를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이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다"며 "'대통령 복심'이라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수사받는 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한 것이고, 이에 박모 특감반원이 알아봐 줬다. 다른 사건도 아니고 드루킹 특검수사였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김 수사관의 회견 현장에서 진행된 펜앤드마이크(PenN)와의 인터뷰에서 "폭로하신 내용 중에 특히 드루킹 사건 청와대 개입문제 폭로한 게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며 "이렇듯 청와대가 드루킹 사건에 궁금해 하며 개입한 건 국민들로 하여금 '이 문제에 청와대가 뭔가 연루된 게 아닌가' 의심케 한다"고 밝혔다.

그는 "더더욱이 문재인 대통령이 자발적으로 특검수사에 응해야하는 이유가 확실해졌다. 그리고 만일 문 대통령이 이 사건에 개입을 했다는 것이 조금이라도 밝혀진다면, 그 경우 여론조작의 공범에 의해 조작된 여론으로 당선된 것이기 때문에 당연히 그것은 무효"라며 "그건 반드시 밝혀야 하고, 정권 정통성이 흔들리는 상황에 문 대통령이 스스로 방치하는건 자기자신에게도, 대한민국에도 옳지 않다"고 경고했다.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 역시 성명을 내 "작년에 드루킹 특검이 왜 그렇게 일찍 짐을 쌌는지 이제야 알았다. 청와대가 특검 수사에 개입했던 것"이라며 "그러니 특검이 제대로 수사를 할 수 있었겠나"라고 밝혔다.

그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감반장이 특검수사상황을 알아보라고 지시하고, 특감반원이 수사상황을 특검에 알아보고 상부에 보고했다고 한다. 텔레그램 (대화)방에 증거가 남아있다고 한다"고 짚었다.

김진태 의원은 "그 '상부'가 누구인지 우리는 안다. 조국 민정수석과 백원우 민정비서관을 소환 조사해야 한다. 청와대가 특검 수사상황을 몰래 알아봤다면 압력이 되고, 직권남용에도 해당된다. 특검 측이 수사기밀을 누설한 것도 범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러고도 도리어 김 수사관을 공무상기밀누설로 구속할 지 모른다. 기밀이 아니라 비리를 누설한 공익제보자를 구속한다면 좌시하지 않겠다"며 "국민과 함께 김태우를 보호하자"고 촉구했다.

이언주 의원도 "검찰 소환을 며칠 앞두고있는 김 수사관에 대해, 우리가 이런 공익제보자 한 사람을 보호하지 못하고, 청와대의 이런 어마어마한 여론조작사건 개입 문제를 폭로했는데 더이상 밝히지 못하고, 이런 사람의 신변 위협까지 생긴다면 대한민국 민주주의 파탄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