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부산-경남서도 감지
포항 앞바다서 규모 4.1 지진…부산-경남서도 감지
  • 성기웅 기자
    프로필사진

    성기웅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10 15:34:40
  • 최종수정 2019.02.1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상청 "평소보다 규모 커...피해 상황 확인 중"

10일 오후 12시53분쯤 경북 포항시 동북동쪽 58㎞ 해역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은 북위 36.16도, 동경 129.90도이며 발생깊이는 21㎞다. 

이어 오후 2시 12분 38초 포항시 북구 동북동쪽 45㎞ 해역에서 규모 2.5, 최대 진도 1의 지진이 났다. 기상청은 이 지진이 앞서 발생한 규모 4.1 지진의 여진으로 파악했으며 이로 인한 지진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지진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지만 평소보다 규모가 크다"며 "피해 상황을 확인 중이기는 하나 육지와 50㎞ 정도 거리가 있어서 아직 피해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전했다.

또 "규모가 6.0에 미치지 않아 해일(쓰나미)은 없을 것이며 앞으로 혹시 있을 수 있는 지진은 계속 감시 중"이라며 "2017년 포항 지진과는 관계가 없는 것으로 현재 분석되지만,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규모 4.0이 넘을 경우 방 안의 물건들이 흔들리는 것을 뚜렷이 관찰할 수 있지만 심각한 피해까지는 입지 않는 수준이다.

이 지진으로 경북, 울산 지역에서는 최대 진도 3, 강원, 경남, 대구, 부산에서는 최대 진도 2로 분석됐다. 

진도가 3일 경우 실내, 특히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며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린다. 2일 경우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낄 수 있다.

국내에서 규모 4.0 이상의 지진이 발생한 것은 지난해 2월11일 경북 포항 인근 육지에서 4.6 규모의 지진이 난 이후 약 1년 만이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