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유족들, 진도에까지 기억공간 설치 요구
세월호 유족들, 진도에까지 기억공간 설치 요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월호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재단설립 현장 모습
세월호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재단설립 현장 모습

일부 세월호 유족들이 광화문광장에 이어 전남 진도군 팽목항에도 ‘4.16 기록관’을 세워달라고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8일 전라남도와 진도군에 따르면, 아직 팽목항 컨테이너에 머물고 있는 일부 세월호 유가족과 ‘팽목 기억공간 조성을 위한 국민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팽목항에 세월호 관련 공원과 희생자 기림비, 표지석과 기록관등을 세워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진도군 측도 기록관을 제외한 3가지는 수용한다고 한다.

진도군이 기록관 건설을 반대하는 이유는, 팽목항에서 500m가량 떨어진 곳에 국민해양안전관이 건설 예정돼있기 때문이다. 이 안전관에도 세월호 관련 시설이 들어선다. 세월호 기록관을 또 만드는 경우 중복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진도군은 그러면서도 유족 측 반발을 우려해, 컨테이너 철거까지는 진행하지 않고 있다.

현재 팽목항에 머무는 유족 측의 ‘숙소’인 컨테이너는 당초 분향소로 쓰였다. 유족들은 세월호 선체 인양 후 여기에서 철수하기로 했지만, 선체 인양 후에도 지난해 4월 16일이었던 “정부 합동 영결식 후에 비우겠다”고 했다. 지난해 9월까지 대부분의 유족이 귀가했지만, 시민단체 관계자와 1명의 유족이 컨테이너의 이름을 ‘기억관’으로 바꾸고 머무르고 있다. 현재 팽목항에는 항구 확장·개발 공사가 진행 중인데, ‘기억관’이 있는 자리에도 새 건물이 들어설 계획이다. 진도군은 여러 차례 컨테이너를 비워달라는 공문을 보냈다고 하지만, ‘기억관’에 있는 사람들은 이 부지를 점거하고 있는 셈이다.

한편 세월호 유족들은 서울 광화문광장에도 기존 14개의 세월호 천막들을 대체하는 ‘기억 공간’을 설치할 것도 요구하고 있다. 이 ‘기억 공간‘에는 서울 시민의 혈세 2억원이 투입된다. 세월호 유족 측은 이달 초에는 북한 김정은을 찬양하는 단체의 총회를 세월호 가족협의회 사무실에서 진행하겠다고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