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의 태블릿PC 문제, 특검 반드시 통과시켜 진실 밝혀야”...국회서 열린 토론회
“손석희 JTBC의 태블릿PC 문제, 특검 반드시 통과시켜 진실 밝혀야”...국회서 열린 토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창경 위원장 "태블릿PC 보도, 대한민국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좌파 정권을 탄생시킨 근본"
조원진 대표 "손석희는 인과응보 느껴야...변희재에게도 특검 약속"
박대출 의원 "태블릿PC 실체 알리고 거짓의 산 허무는데 힘 보태고자 특검 발의 참여"
서정욱 변호사 "現검찰, 진실 밝힐 능력과 의지가 없고 법원도 음폐의 공범...필검 필요"
오영국 고발인 "거대한 언론사와 살아있는 권력과의 싸움에 적극적 관심 필요"
JTBC 태블릿PC 특검의 필요성과 과제 국회 토론회

특검을 통해 지난 '탄핵 정변' 당시 JTBC가 보도한 ‘태블릿PC’의 실체를 밝히고 이에 관련된 진실을 규명하기 위한 'JTBC태블릿PC 특검의 필요성과 과제 국회토론회'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날 토론회는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가 주최하고 '언론인 변희재 구명 국민위원회'가 주관했다.

이날 조원진 대표는 토론회에 앞서 개회사를 통해 "탄핵정국 당시 거짓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마녀사냥했던 사람들을 용서하지 않겠다"며 "손석희를 똑바로 지켜보고 인과응보가 무엇인지 느끼게 하겠다. 변희재 대표에게도 특검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자유한국당 박대출 의원은 축사에서 "태블릿PC의 실체를 알리고 거짓의 산을 허무는데 힘을 보태고자 특검 발의에 참여했다"며 "잘못된 과거를 깨고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기조 발제자로 나선 도태우 변호사(법치와자유민주주의연대 대표)는 ▲검찰 보관 기간 수정-삭제 조작 의혹, ▲검찰과 JTBC간 문자메시지와 위증, 허위 브리핑 ▲포렌식보고서 내용에 대한 검찰의 자의적 단정(카카오톡 복원 회피, 카카오톡 접속기록 삭제 흔적 무시, 기지국 위치 및 동선 확인 회피) ▲JTBC 보관 기간 수정 삭제 의혹에 대한 검찰의 규명 책임 방기 ▲고영태 태블릿과 장시호 태블릿에 대한 검찰-특검의 자의적 취급 ▲압수경위에 대한 의혹(검찰 발표와 JTBC 보도의 엇갈림)과 검찰의 추가규명 회피 등을 거론하며 특검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또한 도 변호사는 "JTBC 태블릿PC 사안은 검찰 조직과 대형 언론사의 유착‧연루 의혹으로 인해, 디지털 증거 처리를 포함한 적법절차 파괴의 입구였다는 점으로 인해 또한 탄핵 및 박 전 대통령 형사 재판으로 이어진 엄청난 후속 효과로 인해 모든 의혹점에 대한 진상이 철저히 규명될 필요가 있는 사안"이라며 “법치와 자유민주주의 수호 및 바람직한 국민통합을 위해 필수적인 과제”라고 전했다.

조원진 대한애국당 대표

성창경 KBS공영노조 위원장은 “태블릿PC는 대한민국 대통령을 탄핵시키고 좌파 정권을 탄생시킨 근본이기 때문에 진실을 규명해야한다”고 밝혔다.

성 위원장은 “당시 태블릿PC가 나오는 과정에서 방송들은 박 대통령의 이른바 ‘국정농단’이라는 것을 최순실, 고영태 등과 연관지어 일방적으로 근거 없는 왜곡‧편파‧선동적 보도를 자행했다”면서 “대한민국 언론을 장악하고 있는 민노총 산하 언론노조가 주도한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성 위원장은 “국회에서 통과된 탄핵 소추안의 증거도 이런 기사였고 이것을 규명하려는 언론인 변희재를 구속했다”면서 “이는 언론에 대한 폭거이자 반대에 대한 탄압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검이 반드시 통과돼야 하고 특검을 통해 태블릿PC를 비롯한 여러 진실들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서정욱 변호사는 “새로운 증거를 많이 발견해서 변희재 항소심에서 무죄가 나올 것이고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현 검찰은 진실을 밝힐 능력과 의지가 없고 법원도 음폐의 공범이기 때문에 특검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서 변호사는 “야당이 주도하는 특검이 필요하다”며 “자유한국당 10명 밖에 안된다. 여러 증거가 드러나고 있는데 왜 발의에 참여를 못하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오영국 JTBC 조작보도 대표 고발인은 “거대한 언론사와 살아있는 권력과의 싸움에 적극적 관심이 필요하다”며 “조작이 진실로 밝혀지고 있는 과정인 지금, 특검을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JTBC 조작 보도를 한 기자는 심수미 JTBC 기자 등 5명이고 현재 이들을 고발했으며 김필준 기자 또한 다음주 중 고발할 예정이다”라면서 “당시 담당 검사에 대한 검토도 끝나 고발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14일 조원진 대표는 "대한민국을 혼란에 빠트려 사기탄핵의 여론을 몰고 간 JTBC의 태블릿PC 괴담이 결국 사기와 조작으로 밝혀지고 있다"며 'JTBC 태블릿PC 등 조작 사건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해당 안건은 조원진 대한애국당이 대표 발의했으며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 박대출 의원, 이장우 의원, 정종섭 의원, 홍문종 의원, 이주영 의원, 김태흠 의원, 윤상현 의원, 윤상직 의원, 김규환 의원과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참여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