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시진핑 이달 안 만나”...2월말 美中정상회담 불발
트럼프 “시진핑 이달 안 만나”...2월말 美中정상회담 불발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2.08 14:41:35
  • 최종수정 2019.02.08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행정부, 中 北비핵화 무역협상 지렛대 활용 가능성 차단

이달 말로 예정된 2차 미북정상회담에 이어 개최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거론됐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이 이달에 열리지 않을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이달 중 시 주석과의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니오”라고 대답했다. 그는 “아마도 이후에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미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미중정상회담이 연쇄적으로 열리고 더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까지 포함한 남·북·미·중 4개국 정상이 서명하는 형식의 종전선언은 실제로 일어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로이터통신과 CNBC 방송 등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앞서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이 미중 무역협상 시한인 오는 3월 1일 이전에 만날 것 같지 않다고 이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일 국정연설 전 방송사 앵커들과의 오찬에서 이달 말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온라인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중 정상이 27일부터 이틀간 베트남 다낭에서 만난다고 전했다.

이 같은 언론보도에 따라 오는 27~28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2차 미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및 시 주석과 연쇄 또는 3자 회동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한 이에 문재인 대통령이 베트남으로 날아가 4자 회담을 갖고 종전선언을 도출할 가능성도 제기됐다. 그러나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6일 브리핑에서 미북정상회담이 열리는 시기에 4자 종전선언을 위해 문 대통령이 베트남을 방문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대답했다.

CNBC방송은 미중 정상회담의 지연 이유와 관련해 “중국과 합의를 성사시키려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2월 말 김정은과의 정상회담도 준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방송은 “백악관 관계자들은 미북정상회담에 이어 바로 미중 정상회담을 하자는 중국의 제안에도 불구하고 두 가지 이슈를 병합하는 것에 반대하는 쪽으로 조언을 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이 북한 비핵화를 무역협상 지렛대로 활용할 가능성을 차단하는 한편 분리 대응을 통해 비핵화와 무역협상 모두에서 성과를 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정상회담은 내주 베이징에서 열리는 미중 고위급 회담 등 향후 무역협상 성과에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 미국 무역협상 대표단은 내주 초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