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김경수 사건, 文캠프 연루 가능성 밝혀야...金지사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
한국당 "김경수 사건, 文캠프 연루 가능성 밝혀야...金지사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성-사과해야 할 민주당이 사법부를 대선불복 프레임으로 몰아가며 적반하장"
"검찰과 경찰의 부실 수사와 은폐와 靑권력에 대해 명백히 밝혀야"
"文대통령은 드루킹 댓글 조작 활동을 사전에 보고 받았는지 국민에게 답해야"
7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상규 위원장(左)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일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김경수·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여상규 위원장(左)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법정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와 관련, "김 지사 구속은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김경수 드루킹 댓글조작 부실수사 및 진상규명 특위' 1차 회의에서 "검찰과 경찰의 부실 수사와 은폐에 대해서, 청와대 권력에 대해서 명백히 밝혀야 한다"며 이같이 언급했다.

나 원내대표는 "송인배, 백원우,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이주민 등 여러가지 의혹이 많다. 설 연휴가 끝난 만큼 청와대의 대답이 있어야 한다"며 "김경수 지사는 여론조작이라는 민주주의 파괴 행위로 구속된 것이다. 고개 숙이고 반성과 사과를 해야 할 민주당은 사법부를 적폐로, 대선 불복 프레임으로 몰아가며 적반하장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여상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은 "민주당 쪽에서 1심 판결을 뒤집기 위한 압력을 행사하는 방향으로 나오고 있는데, 이건 정말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1심 판결을 보면 수사가 미진한 상태에서 특검으로 넘어와 기소됐다"며 "왜 수사가 미진했는지 밝혀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더욱이 이번 사건은 대통령 선거 과정에 이뤄졌다"며 "대선에서 댓글을 조작한 사건에 대한 부실수사를 따져서 책임을 묻고 진상규명 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광덕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드루킹 댓글 조작 활동을 사전에 보고 받았는지, 인지하고 있었는지 국민에게 답해야 한다"며 "경공모(경제적공진화모임), 경인선(경제도사람이먼저다) 등 문재인 선거조직 간 연루 가능성도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여당의 최근 행보는 법리주의적 판결 비판이 아니라 2심 재판을 겨냥한 정치적 협박, 정치적 공세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경공모는 드루킹의 댓글 조작을 주도한 조직이며, 경인선은 드루킹이 주도해 만든 선거 조직으로,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 대한 지지 활동을 벌였다. 경인선은 김정숙 여사가 지난 2017년 4월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장에서 '경인선에 가자'는 이야기를 반복적으로 외치는 영상이 나와 화제가 된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