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태극기 장외투쟁, 한국당이 앞장서야...강력한 국민 저항운동 시작할 것"
홍준표 "태극기 장외투쟁, 한국당이 앞장서야...강력한 국민 저항운동 시작할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극기 장외투쟁은 언론에서 늘 외면했지만...제1야당 장외투쟁은 외면하기 어려울 것"
"이제 국민 저항운동을 시작해도 될 시점...모든 일은 시와 때가 있어"
"지금은 文정권의 판을 뒤집어 엎을 사람 필요한 때...나라 바로 잡겠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사진=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태극기 장외투쟁'을 언급하며 당 대표가 된다면 강력한 국민 저항운동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홍준표 전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제1야당의 장외투쟁은 언론이 외면하기 어려울 겁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영국을 구한 세계 제2차 대전의 영웅 윈스턴 처칠도 체임벌린의 위장평화 정책을 비판했다가 영국 국민들의 미움을 받고 굴욕의 세월을 보낸 때가 있었습니다"라며 "제가 1년 전 경제폭망, 남북정상회담은 위장 평화라고 주장했다가 악담과 막말로 매도 되어 국민들의 미움을 받은 것도 국민들의 뜻입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들의 마음속은 알다가도 모를 일입니다. 그러나 국민들의 뜻을 따를 수 밖에 없는 것이 민주주의 입니다"라며 "탄핵도 국민들의 뜻이고 용서도 국민들의 뜻입니다. 이제 용서 해야 할 때라고 봅니다"라고 얘기했다.

그는 또 "왜 이제와서 국민저항 운동이냐고 질책하는 것도 일리가 있지만 모든 일이 시와 때가 있다는 것입니다"라며 "태극기의 장외투쟁은 언론에서 늘 외면했지만 제1야당의 장외투쟁은 언론이 외면하기 어려울겁니다. 이제 국민 저항운동을 시작해도 될 시점이 되었습니다"라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저는 정치권에서 보기 드물게 여야(與野) 시절 두 번이나 당 대표를 역임했던 사람입니다. 제가 무슨 당 대표를 다시 하겠다고 나왔겠습니까?"라며 "지금은 문 정권의 판을 뒤집어 엎을 사람이 필요한 때입니다. 올 봄 여의도에 다시 돌아가게 되면 300만 당원들과 함께 범(汎)국민 저항운동을 시작하겠습니다. 나라를 바로 잡겠습니다"라고 다짐했다.

한편 홍 전 대표는 3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전국 300만 당원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의) 불법 대선 사과'와 '이명박·박근혜 두분 전직 대통령 석방'을 위해 전국 순회로 국민저항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