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갈등 속 아베 지지율 50%대 회복...일본내에서 "韓日갈등 더 강하게 대응해야" 여론
韓日갈등 속 아베 지지율 50%대 회복...일본내에서 "韓日갈등 더 강하게 대응해야" 여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내각 지지율 53%기록, 6%포인트 급등...자민당 지지율도 5% 상승
응답의 62%, 韓日갈등에 대해 '더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 주문
요미우리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 상승...韓日관계 부정적 견해 다수

한국과 일본 간 '레이더 갈등', '초계기 갈등' 등 군사외교 악재가 잇달아 발생하며 양국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내각 지지율이 50%대를 회복했다.

28일 니혼게이신문과 도쿄TV가 닛케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남녀에게 무작위 전화를 걸어 조사(990명 답변, 응답률 44.4%)한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 지지율이 53%를 기록해 작년 12월 조사 때와 비교해 6%포인트나 급등했다. 반면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7%포인트 낮아진 37%에 머물렀다.

최근 후생노동성의 통계 오류를 계기로 정부 통계 전반을 믿지 못하겠다는 응답이 79%에 달할 정도로 높았음에도 아베 내각 지지율이 상승세를 탄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된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가장 많은 46%가 '안정감'을 들었고, 그 뒤를 이어 32%가 국제감각이 있는 점을 꼽았다.

아베 내각 지지율 상승과 함께 집권 자민당 지지율도 올랐다.

이번 조사에서 42%의 지지율을 기록해 지난달 조사 때와 비교해 5%포인트 상승했다.

아베 내각 지지율 상승과 함께 집권 자민당 지지율도 지난달 조사 때와 비교해 5%포인트 상승한 42%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는 한국과의 '레이더-초계기 저공비행 갈등'에 따른 내부 여론 결집이 주된 원인인 것으로 해석된다.

실제로 해당 조사에서 '한국 해군 구축함이 자위대기에 화기 관제 레이더를 조사(照射)한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자세를 묻는 항목에서 62%가 '더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반면 한국 측 주장을 들어야 한다는 답변은 7%에 머물렀다. 관망 의견은 24%였다.

성별로는 남성의 67%, 여성의 57%가 강경한 대응을 주문했다.

특히 아베 정권과 자민당을 지지하는 층에서 강경한 주문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컸다. 현 내각 지지층은 67%가 '더 강한 대응'을 주문했고, 지지하지 않는 층에선 57%가 같은 답변을 했다.

아울러 이날 보도된 요미우리신문의 지난 25~27일 여론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이 49%로 나와 지난달 조사 때보다 2%포인트 올랐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38%로 5%포인트 떨어졌다.

요미우리 조사에선 한국인 징용노동자 배상 판결 및 레이더 논란과 관련해, '한국이 받아들이기 어려운 주장을 하는 한 관계개선을 하지 않아도 어쩔 수 없다'는 응답이 71%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한편, 올해 4월 통일지방선거, 7월의 참의원 선거가 예정된 점을 고려하면 아베 내각이 향후에도 여론 추이에 상당한 영향을 주는 한일 간 문제를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