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교육부, 역사교과서 3차 공청회까지 '짬짜미’로 진행
[단독] 교육부, 역사교과서 3차 공청회까지 '짬짜미’로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민주’ 빠진 새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이달 안으로 마무리 예정
“교육부, 확정 코앞인데도 ‘밀실 공청회’ 이어가나” 비판 봇물

국정교과서를 폐기하고 새롭게 마련하는 중‧고등학교 역사교과서 교육과정‧집필기준이 ‘아무도 모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교육과정‧집필기준을 공개하는 공청회조차 형식적으로 진행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다.

교육과정평가원은 26일 오후 2시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에 위치한 서울시교육연수원 1층 종합영상강의실에서 새로운 역사교과서 교육과정‧집필기준 마련을 위한 3차 공청회를 열 예정이다.

문제는 이러한 공청회 개최 소식을 교육부나 평가원의 홈페이지 공지사항 등 어느 곳에서도 찾아볼 수 없다는 점이다. 앞서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마련하면서 교육부가 공청회 개최 소식을 수차례 알리는 등의 노력을 한 것과 대비된다.

공청회에는 공문을 통해 신청한 일부 현직 교사들만 참석한다. 서울‧세종‧광주‧부산 등 4회에 걸쳐 열렸던 1차 공청회에 참석해 의견을 제시한 교사는 전국을 통틀어 185명뿐이다. 2차 공청회에 참석한 사람도 100여명 수준이었다.

그마저도 전국역사교사모임(전역모) 등 좌편향 성향이 두드러진 단체에 소속된 교사들이 주로 참석했다. 일반 교사들 대다수는 새로운 집필기준이 마련됐다거나 공청회를 연다는 소식을 모르는 분위기다. 일각에서 교육부가 ‘밀실 공청회’를 여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다.

바른교육학부모연합의 에스더김 대표는 “공청회는 학부모와 시민, 각계 전문가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라며 “이렇게 제대로 알리지 않고 공청회를 진행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한편, 평가원이 마련한 새로운 교육과정‧집필기준 시안은 한국 근현대사에 대해 특정 역사관을 일방적으로 반영해 논란을 사고 있다. (참고 : PenN 1월12일 보도 [단독]'자유민주' 삭제 역사교과서 기준, 이달 확정…'졸속' 추진 논란) 시안에는 ‘자유민주’라는 단어를 삭제하고 ‘1948년 대한민국 수립’을 대한민국 정부 수립으로 수정하는 내용 등이 담겼다.

이슬기 기자 s.l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