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수 "역사상 첫 전직 대법원장 구속...문재인 폭정, 해도 너무하다"
김문수 "역사상 첫 전직 대법원장 구속...문재인 폭정, 해도 너무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은 '적폐청산', '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라고 하지만...'인민재판', '법치주의 파괴'라고 생각
"어둠이 깊어지고, 새벽이 오고 있다...문재인이 문제"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김문수 전 경기지사. (사진=펜앤드마이크)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최근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구속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을 강도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김문수 전 지사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한이 맺혀, '적폐'가 되고 있다"고 분노했다. 

김 전 지사는 "문재인 폭정, 해도 너무합니다"라며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으로 양승태 대법원장을 구속시켰습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적폐청산', '한번도 가보지 않은 길'이라고 하지만, 저는 '인민재판', '법치주의 파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박근혜, 이명박 두 대통령을 구속시켰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김 전 지사는 또 "국정원장 4명을 구속시켰습니다. 국정원에 파견됐던 변창훈 부장검사가 투신 자살했습니다"라며 "국군기무사령부를 해체시키고, 이재수 기무사령관을 죽였습니다"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방산비리를 수사한다며,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제 친구 김인식 예비역 공군 준장을 죽였습니다"라며 "원한이 맺혀서, '적폐'가 되고 있습니다"라고 한탄했다.

김 전 지사는 마지막으로 "어둠이 깊어지고, 새벽이 오고 있습니다. 문재인이 문제입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