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공개자료 증거 안돼" 日 반박에 軍 "상응자료 내놔야"...끝없이 번지는 韓日갈등
"韓 공개자료 증거 안돼" 日 반박에 軍 "상응자료 내놔야"...끝없이 번지는 韓日갈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레이더 조사' 진실 공방→韓日 협상 내용 진실 공방→'초계기 위협비행' 진실 공방

 

일본 초계기의 저공 위협비행을 증명한다며 공개한 사진에 대해 일본 측이 반박한 것과 관련 국방부가 "이제 일본 측이 자료를 내놔야 할 차례"라고 25일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전날 공개된 한국측 사진을 증거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는 일본 언론 보도에 대해 "거기에 맞는 상응 자료를 내놔야 한다"며 이렇게 강조했다. 

이어 "외국 전문가들도 일본이 실체적인 증거자료를 갖고 있지 않다고 본다"며 "한국이 조금 더 절제된 대응을 해온 것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보는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한국 측이 전날 증거로 공개한 초계기의 비행 고도 수치에 대해서 "사실과 다르다"며 "우리 쪽은 제대로 기록을 남겼으므로 (한국 측의 사진으로) 제시된 수치는 정확하지 않다"고 반박했다고 아사히신문은 보도했다.

아울러 이와야 방위상이 일본 측에서 증거를 제시할 생각은 "특별히 없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군 당국자는 또 일본 초계기 위협 비행 문제를 한미 간 논의하고 있냐는 질문에 "그간 설명을 계속해 왔고 앞으로도 필요하면 할 것"이라며 "다만, 이 사안은 한일 간 실무적으로 해결해야 할 부분"이라고 구분했다.

한편 국방부는 전날 일본 해상초계기 P-3가 23일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한국 해군 대조영함에 대해 60m 고도까지 근접위협비행한 상황을 보여주는 영상을 공개하려다가 사진만 공개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