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황교안‧오세훈‧홍준표도 안 나와야"
김병준, 전당대회 '불출마' 선언..."황교안‧오세훈‧홍준표도 안 나와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전당대회 당 대표 불출마 입장 밝혀
황교안 前 총리, 오세훈 前 시장, 홍준표 前 대표 향해서 불출마 촉구
"당의 분란과 어려움, 혼란의 단초 제공한 분들이 전대에 출마하지 않으면 해"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27 전당대회 당 대표 불출마 입장을 밝혔다. 또 황교안 전 국무총리, 오세훈 전 서울시장, 홍준표 전 대표의 불출마를 촉구하고 나섰다.

김병준 위원장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저는 당의 분란과 어려움‧혼란의 단초를 제공한 분들이나, 그에 책임이 있는 분들, 또 기여가 확실치 않은 분들이 전대에 출마하지 않으면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본인의 당 대표 경선 출마를 묻는 질문에는 "제가 출마할 수 있겠느냐"고 답하며 불출마 입장을 확실히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입당 후 유력 주자로 떠오르고 있는 황교안 전 총리를 향해 비판의 날을 세웠다. 그는 "많은 분들의 고민이 황 전 총리의 출마 염두 행보부터 시작됐다"며 "황 전 총리는 '친박' 프레임과 탄핵 프레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고 당 기여가 낮다"고 평가절하했다.

이어 "'친박'·탄핵 프레임 때문에 당내 계파가 되살아날 가능성이 크고, 보수정치 통합에 걸림돌이 되며, 2020년 총선에서 정부의 실정(失政)에도 공세가 아닌 수세의 입장에 몰릴 수 있다. 당내에서도 말을 하지 않을 뿐 이심전심 얘기하고 있다. 황 전 총리가 입당한 후 계파논쟁이 살아날 현상이 보여 제가 고민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다른 유력 주자들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오세훈 전 시장의 문제점 역시 여러분이 이미 알고 있고, 홍준표 전 대표도 당원들이 다 알고 있다"며 "당 대표로 당선이 될 수는 있겠지만, 그 뒤에 오는 역사적 소명을 어떻게 감당할 지는 또 다른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분들이 출마하겠다면 말릴 수 있는 힘은 없고, 어느 세가 강하냐에 따라 당선이 될 수도 있다"며 "그러나 당 내외의 보수 통합에 밀알이 되겠다는 각오로 2020년 총선에서 험지에 출마해 당이 보다 새롭게 되는 데 앞장서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분들이 그런 태도와 자세, 각오를 다진다면 저도 말단에서 당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위해 무슨 일이든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김진태, 안상수 의원이 23일 공식적으로 출마 선언을 하며 당권 레이스가 본격화 한 가운데 다른 후보들의 출마 선언도 잇따를 전망이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펜앤뉴스 동영상 기사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