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또 마찰...국방부 "日초계기, 韓함정에 저공 근접비행"-日방위상, 전면부인
韓日 또 마찰...국방부 "日초계기, 韓함정에 저공 근접비행"-日방위상, 전면부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국방부 "일본의 명백한 도발...반복될 경우 강력대응하겠다"
日 방위상 "한국 발표는 부정확...고도 150m 이상 확보, 적절한 운용"
지난 4일 국방부가 일본 측 주장을 반박하며 공개한 영상

국방부는 23일 일본 해상자위대 소속 해상초계기가 작전 중이던 한국 해군 함정을 향해 근접 위협비행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일본 방위성은 한국 국방부의 발표를 전면 부인하면서 한일 레이더 논란으로 시작한 양국 갈등과 마찰이 계속 커지고 있다.

서욱 합동참모본부 작전본부장은 이날 용산 국방부 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오늘 오후 2시3분경 이어도 인근 해상에서 일본 초계기가 우리 해군함정을 명확하게 식별한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거리 약 540m 고도 약 60~70m로 저고도 근접위협비행을 한 것은 명백한 도발행위로 간주한다"고 발표했다. 

서욱 작전본부장은 "작년 12월20일 일본의 저고도 근접위협비행과 관련해 그동안 우리 한국은 인내하면서 절제된 대응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올해 1월18일과 1월22일에도 우리 해군 함정에 대해 근접위협비행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사실에 대해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재발방지를 요청했음에도, 오늘 또다시 이런 저고도 근접위협비행을 한 것은 우방국 함정에 대한 명백한 도발행위"라며 "일본의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으며, 이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다시 이러한 행위가 반복될 경우 우리군의 대응행동수칙에 따라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이날 해상자위대 초계기의 위협 비행이 있었다는 한국 국방부 발표를 전면 부인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우리 국방부의 발표와 관련해 "정확하지 않다. 고도 150m 이상을 확보해서 적절한 운용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 간, 한미일간 방위 협력은 지역의 안전보장에 있어서 상당히 중요하다"며 "(방위 협력) 지속을 위해 노력해갈 생각에 변함은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 발표에 대한 사실관계를 묻는 질문에 "그런 것(한국 정부의 발표)이 있었다는 것은 보고를 받아서 알고 있지만, 상세한 내용은 알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한일 방위 당국 간 확실시 의사소통을 도모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는 입장만 밝혔다.

일본 측은 지난해 12월20일 동해상에서 조난한 북한 선박을 구조하는 한국 해군 광개토대왕함이 일본 P-1 초계기를 향해 레이더를 조사했다고 주장하는 반면 한국 측은 레이더 조사는 하지 않았으며 일본 측이 저공으로 위협 비행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 언론들도 한국측 발표를 반박하는 일본 방위성 간부의 말을 잇달아 보도했다.

NHK는 "자위대 초계기는 보통의 경계 감시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보고를 받았다. 저공비행을 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는 방위성 간부의 주장을 보도했다. 

이 간부는 "'레이더 조사(照射)' 문제도 있고 한일 관계도 악화하고 있어서 (초계기가) 보통 때보다 한층 더 주의해서 활동하고 있다. 저공비행은 있을 수 없다"며 "한국이 사실관계를 바꿔서 (일본을) 괴롭히고 있다. 상당히 유감이다"라고 주장했다.

교도통신도 "종래대로 적절하게 경계감시 활동을 하고 있었다"는 방위성 간부의 주장을 인용 보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