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圈의 '손혜원 감싸기' 속에 이낙연 "孫, 잘못 확인되면 법대로"...정부여당 첫 공개적 유감 표명
與圈의 '손혜원 감싸기' 속에 이낙연 "孫, 잘못 확인되면 법대로"...정부여당 첫 공개적 유감 표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李총리 고위당정서 "겸허해져야" 발언…금태섭 與의원은 "문광위 활동 이익충돌" 지적
李총리 측 "당일 총리 목포 현장방문 의미 퇴색될까 미리 설명했을 뿐"
孫, 금태섭 겨냥 "왜 내게 확인 안했냐, 방송 나가서 함부로 말하면 안 된다"

전남 목포 문화재 거리 지정을 전후(前後)한 '부동산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손혜원 의원에 대해 여권(與圈)에서 전반적으로 감싸는 분위기가 두드러진 가운데 정부여당 인사들 사이에서도 '다른 의견'이 나오기 시작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22일 오전 청와대 참모진 개편 이후 처음 열린 고위 당·정·청회의 자리에서 "요즘 목포 근대 역사문화공원 조성, 도시재생사업과 관련된 걱정들이 나오고 있어서 이 문제에 관한 기본적인 생각을 말씀드리겠다"며 손혜원 의원 사례를 거론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에 대해) 여러 의문이 제기되고, 고발도 접수돼 있으므로 잘못이 확인되면 법대로 대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러 가지 문제가 나오고 있습니다만 정부·여당이 국민 앞에서 겸허해져야겠다는 다짐을 함께 했으면 한다"고도 했다.

(왼쪽부터) 이낙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출신 손혜원 의원, 민주당 소속 금태섭 의원(사진=연합뉴스)

이는 여권 고위급 인사로서는 손 의원 사태에 대한 첫 공개적 유감표명이다. 여당 및 청와대 인사들과 모인 자리에서 '국민 앞에서 겸허해지자'는 메시지를 발산한 것은 사실상 '작심 발언'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그는 "도시재생사업과 근대역사문화공원 조성사업은 예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부동산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는 일이 없도록 투기를 차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낙연 총리는 당정청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손 의원 관련 발언 배경에 대해 "오후에 제가 목포를 가게 돼 있다. 원래 목포 방문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거기 가서 얘기하는 것보다는 여기서부터 얘기하는 것이 괜찮다 싶어서 말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 총리 측은 이날 "(총리는) 오후 목포 고하대로 수산물가공단지 방문 일정을 앞두고 현장 방문의 의미가 퇴색될까 미리 설명했을 뿐"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또 금태섭 민주당 의원은 21일 MBC 시사프로그램 '뉴스외전'에 출연해 손 의원이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로 있었을 때 목포 문화재거리 사업 등에 관여해놓고 부동산을 매입한 점 등을 들어 "자기 이해관계가 있는데 정책을 추진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최근 보도를 보면 (손 의원이 예술감독 시절 개입한) 나전칠기 작품의 경우 판권이 문제가 되니 손 의원 쪽에서는 '기획이나 디자인을 내가 해서 내 작품인 면도 있다'고 주장했는데, 그것을 국립중앙박물관에 구입하라는 발언을 했다"며 "그러면 (공직자에게 금지된) 이익충돌의 문제가 생기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혜원 의원이 '친정'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금태섭 의원이 1월21일 자신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 시절 행적을 두고 '이익충돌의 문제가 생긴다'는 취지로 지적한 데 대해 22일 "왜 제게 확인하지 않으셨냐"고 반발했다.(사진=손혜원 의원 페이스북)

그러나 손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서 "가짜뉴스를 보고 그대로 인용한 것 같은데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며 "하루 전까지 같은 당에 계셨던 분이 사실 확인이 필요한 예민한 부분을 발언하시면서 왜 제게 확인하지 않으셨냐"고 반발했다.

손 의원은 "(나전칠기 작품 관련) 판권이 문제된 적이 없다"거나, '작품을 국립박물관에 구입하라는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제가 도저히 참기 어려운 대목"이라며 "이 작품은 제 작품이 아니고 제 소유의 작품"이라고 주장했다.

손 의원은 "금 의원님, 비록 우리가 친하게 지낸 사이는 아니지만 저를 도대체 어떤 사람으로 봤는지요"라며 "제가 정말 이런 일을 했다고 생각하십니까. 잘 모르는 일이라고 방송 나가서 함부로 말씀하시면 안된다"고 쏘아붙였다.

이어 "주말까지 기다리겠다"며 "자초지종 다시 알아보고 제게 정중하게 사과하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