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변협 회장에 이찬희 前서울회장 당선
새 변협 회장에 이찬희 前서울회장 당선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1.22 10:40:20
  • 최종수정 2019.01.22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독 출마 당선 기준인 3분의 1 이상 찬성표 확보
이찬희 신임 변협 회장 [연합뉴스 제공]
이찬희 신임 변협 회장 [연합뉴스 제공]

전국 변호사들의 단체인 대한변호사협회를 이끌 새 수장에 이찬희 전 서울지방변호사회 회장(54·사법연수원 30기)이 당선됐다.

대한변협은 21일 제 50대 변협회장 선거 결과 단독 출마한 이 회장이 전국 변호사 2만1,227명 중 당선 기준인 3분의 1 이상의 찬성표를 얻어 당선됐다고 전했다.

최종 개표 결과 총 1만1,672명이 투표한 가운데 찬성 9,322표, 반대 2,180표, 무효 170표가 나왔다.

단독 출마 탓에 선거 흥행이 어렵다는 우려가 높았으나 예상외로 과반인 회원 55%가 투표에 참여했다.

이 변호사는 당선 소감으로 "이번 선거는 역사상 처음으로 이념, 지역, 출신 대결이 없었다"며 "유사 직군의 넘보기와 변호사 내부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번 선거로 단결과 열정이라는 새 희망을 만났다"고 전했다.

이어 "이제는 변호사가 법조계의 중심이 돼야 한다"면서 "인권 옹호와 사회정의 실현이라는 변호사의 사명을 지키고, 직역을 수호하며 변호사들의 자존심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 변호사의 임기는 내달 26일부터 2년이다.

이 변호사는 사법연수원을 마친 뒤 서울변회·대한변협 재무이사, 대한변협 인권위원, 서울중앙지법 총괄조정위원 등을 지냈다.

2017년 1월엔 사법시험 폐지 찬성 입장을 내세워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출신 회원들의 표심을 공략하며 서울지방변회장에 당선됐다.

서울변회를 이끄는 동안 관계기관인 서울중앙지검에 제안해 변호사들이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통지받도록 했다. 서울중앙지법에는 형사기록 열람·등사 절차를 개선해달라고 요구하는 등 변호사들의 애로 사항 해결에도 노력했다.

이 변호사는 또 종교적 신념에 따른 병역 거부로 실형을 선고받아 변호사 등록이 취소된 백종건(연수원 40기) 변호사를 다시 받아줘야 한다며 변협에 의견을 제시하기도 했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