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정수석실 비리 폭로' 김태우 회견에 2野 "靑이 바로 시비 대상, 특검 불가피"
'민정수석실 비리 폭로' 김태우 회견에 2野 "靑이 바로 시비 대상, 특검 불가피"
  • 한기호 기자
    프로필사진

    한기호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1.21 20:16:55
  • 최종수정 2019.01.22 0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 민정수석실 출장비 부당수령 '국고횡령', '조국에 충성강요' 추가폭로 계기
한국 "靑 부조리한 민낯…공익제보자가 불안 떨고, '뻔뻔한 DNA' 계속 보이면 심판받을 것"
바른 "김태우-조국 주장 엇갈려, 대질 필요성 커져…국민은 특검 통해 밝힐 수밖에 없다 생각"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반부패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으로 일했다가 여권 인사 비위 첩보를 다수 올린 뒤 원대복귀·해임된 김태우 수사관이 21일 국고횡령 의혹 등 공익제보 기자회견을 가진 뒤, 야권에선 "시시비비의 대상은 바로 청와대"이며 "특검을 통해 밝히는 수밖에 없다"고 공세를 강화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윤영석 수석대변인 논평을 통해 "김태우 수사관은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실과 민정수석실이 출장비 신청서를 허위로 작성하는 방식으로 국고를 횡령했고, 박형철 철 반부패비서관이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충성을 강조하며 임종석 전 비서실장에 대한 비리정보를 요구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수사관이 밝힌 내용이 사실이라면 청와대의 부조리한 민낯을 고스란히 보여줬다는 점에서 충격이 아닐 수 없다"며 "김 수사관의 말에 따르면 그의 집 앞에 수상한 사람들이 서성대로, 초인종을 누르고 가버리는 일이 있어 만6세, 두돌 지난 아이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청와대발) 비위행위 의혹이 만천하에 드러나고 있음에도, 공익제보자는 본인 뿐 아니라 그 가족까지 불안에 떨고 있는 상황은 대단히 부적절하다"며 "문재인 정부는 국민 앞에 일련의 사태에 대해 사과하고, 각종 비위행위 및 부도덕한 범법행위의 진상규명에 앞장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그렇지 않고 지금과 같은 '뻔뻔한 DNA'를 계속 국민 앞에 과시한다면 엄중한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직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이 1월2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공익제보 기자회견을 가진 모습.(사진=연합뉴스)

바른미래당도 이날 오후 이종철 대변인 논평에서  "김 수사관이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밝힌 내용을 보면 많은 것이 조국 민정수석 주장과 엇갈린다"며 "누군가 한명은 거짓말을 하고 있는 셈이다. 의혹은 풀리지 않고 있고 결국 대질을 통해서라도 확인할 필요성만 커졌다"고 청와대를 겨눴다.

이종철 대변인은 "더욱이 김 수사관은 청와대가 출장비를 부당 수령케 하는 등 '국고 횡령' 불법사실도 제기했다"며, 민간인 사찰 정황에 대해서도 "김 수사관의 말대로라면 오히려 상시적으로 이뤄지고 있고 심지어 정치인에 대한 표적 사찰까지 있었다. 영장 없는 휴대폰 감찰 실태도 그 반(反)인권성과 무차별성이 심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조국 수석이 인사검증을 원칙에 맞게 하지 않고 편파 인사를 한 정황도 추가로 제기됐고 이 외에도 많은 사실이 새로 공개됐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수사관을 향해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했으나, 더 많은 국민들이 특검을 통해 밝히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시비비의 대상은 바로 청와대"라며 "김 수사관의 행위가 아니라 김 수사관의 윗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를 가려야 하는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아울러 이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을 겨냥 "임시국회 의사일정 협의 자체를 거부하고 있다. 여당이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는 것"이라며 "민주당은 시간 끌기로 나가기보다, 하루 빨리 청와대가 의혹을 씻고 갈 수 있도록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