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들이 싫어하는 나라는 북한 중국 한국 순”...니혼게이자이신문 설문조사
“일본인들이 싫어하는 나라는 북한 중국 한국 순”...니혼게이자이신문 설문조사
  • 양연희 기자
    프로필사진

    양연희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1.21 17:56:06
  • 최종수정 2019.01.21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21일(현지 시각) 일본인이 가장 싫어하는 나라는 ‘북한’이라는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진행하고 있지만, 일본은 여전히 북한의 핵과 미사일로부터 위협받고 있다는 이유다.

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이 이날 ‘주변국에 대한 호감도’를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가장 싫어하는 나라는 북한, 중국, 한국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좋아하는 나라는 영국과 미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인 82%는 ‘북한을 가장 싫어한다’고 응답했다. 핵과 미사일 위협이 제거되지 않았다는 이유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워싱턴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친서를 전하고 제2차 미·북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일본 국민들은 북한이 실질적으로 핵과 미사일을 포기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한 것이다.

또한 일본인 76%는 ‘중국을 가장 싫어한다’고 응답했다. 중국과 일본 양국이 남중국해와 센카쿠 열도에서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 반영됐다.

이어 일본인 61%는 ‘한국을 싫어한다’고 대답했다. 응답자의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한국을 싫어한다는 비중이 늘어났다. 특히 60대에서는 70%가 한국을 싫어했다.

반면 가장 일본인이 좋아하는 나라 1위는 영국(72%)이었고, 두 번째는 미국(67%)이었다. 동남아시아 국가 중에서는 태국과 싱가포르에 대한 호감도가 가장 높았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일본인은 유럽이나 영미권 국가에 대한 호감도가 높다"고 설명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