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작년 경제성장률 6.6%…'천안문 충격' 후 28년만에 최저
중국 작년 경제성장률 6.6%…'천안문 충격' 후 28년만에 최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성장률 추가 둔화 전망...부채확대 우려로 경기부양책 한계
美中 무역협상 불발시 최악의 상황…일각선 2%대 비관론도
중국 상하이 금융가
중국 상하이 금융가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1990년 이후 28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올해는 바오류(保六ㆍ6%대 성장)마저 위협받고 있다.

21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2018년 중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6.6%로 잠정 집계됐다. 작년 초 중국 정부가 제시한 '6.5%가량'의 목표는 달성됐지만 1989년 천안문(天安門) 민주화 시위 유혈 진압 사건의 여파로 중국 경제에 큰 대내외적 충격이 가해진 1990년 3.9%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은 2010년 10.6%로 정점을 찍고 2011년 9.5%, 2012년 7.9%, 2013년 7.8%, 2014년 7.3%, 2015년 6.9%, 2016년 6.7%, 2017년 6.8%를 기록하면서 뚜렷한 하향 곡선을 그리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되며 중국경제의 경착륙 우려는 짙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날 함께 공개된 분기별 경제성장률 역시 중국 경제의 하방압력을 뚜렷이 드러내고 있다. 지난해 4분기 성장률은 6.4%를 기록해 올해 1분기 6.8%, 2분기 6.7%, 3분기 6.5%에 이어 하락추세를 이어갔다. 분기 성장률이 6.5% 밑으로 내려간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충격이 이어지던 2009년 1분기 6.4%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분기 성장률은 2013년 1분기 8% 밑으로 내려온 이후 2015년 3분기 7% 마저 붕괴됐으며 지난해 4분기 6.5%도 깨진 것이다.

중국 관영언론들은 중국 경제가 직면해 있는 불확실성을 인정하면서도 경제가 과거 고(高)성장에서 질적인 성장으로 전환되고 있다는데 초점을 맞추며 혼란을 잠재우려는 분위기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서방 언론들은 중국 정부가 10년 전 부채확대 부작용을 낳았던 대규모 경기부양책을 펴는 것에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데 주목하며 미중 무역협상이 불발될 경우 성장률이 급하강하는 최악의 상황이 펼쳐질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세계은행은 지난 8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경제전망'(Global Economic Prospects) 보고서에서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6.2%로 예상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중국의 올해 경제성장률을 6.3%로 전망하는 가운데 UBS 등 일부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무역 전쟁이 극적으로 해소되지 않는다는 전제하에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5%대로 떨어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심지어 일부 전문가는 무역 전쟁 장기화 등 최악의 시나리오 하에서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2%대에 그칠 수 있다는 극단적 비관론까지 내놓고 있다.

왕이밍 중국 국무원 개발연구센터 부주임은 이날 WSJ을 통해 "중국은 최악의 시나리오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만약 미국이 중국에 위협한 대중 관세를 전부 부과할 경우 올해 중국의 경제성장률이 최대 1.5%p 둔화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