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20일 오전 국회서 기자회견하겠다"
손혜원 "20일 오전 국회서 기자회견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에는 SNS에 "19, 20일 중 '진짜 목포' 보여드릴까요" 게시했지만 목포 안 가기로
孫, '국립중앙박물관에 나전칠기 구입 종용·지인 딸 채용 요구' 의혹도 받아
(사진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 =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는 20일 오전 11시에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불거진 의혹들에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손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일(20일) 오전 11시 국회 정론관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함께 기자회견 합니다"는 글을 올렸다. 손 의원은 문화재청 등을 압박할 수 있는 자리에서 목포 내 건물 등을 사전매입한 뒤, 문화재 거리로 지정해 차익을 챙겼다는 의혹을 받는다. 최근에는 공중파 뉴스에 출연해 "목포 투기가 사실이 아니라는 데 제 인생과 전재산은 물론 의원직을 걸겠다"는 발언도 했다.

손 의원은 전날(18일)에는 페이스북에 "주말에 목포 갈까요? 기자들, 지지자들 다 같이 갈까요? 다 같이 목포 가서 페이스북 라이브 영상으로 실감나게 진짜 목표를 보여드릴까요? 토요일에 갈까요, 일요일에 갈까요?"라는 글도 게시했지만, 하루 뒤인 이날 손 의원실 측 관계자는 "의원실 논의과정에서 손 의원이 목포를 안내려가는 것으로 최종 결정했다. 주말에 별다른 일정이 잡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했다.

최근 정치권에서는 손 의원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야권은 쪽지예산 의혹과 함께 상임위 개최 등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있고, 민주당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는 손 의원의 입장을 수용하면서, 손 의원의 상임위원회 사·보임이나 간사직 사퇴도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한편 손 의원은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 외에도 국립중앙박물관에 나전칠기를 구입하도록 종용하고, 지인의 딸인 A씨를 국립중앙박물관 보존과학부에 전입시킬 것을 요구한 의혹도 받고 있다. 다수 국립중앙박물관 관계자들은 "손 의원이 채용을 요구하며 1시간 이상 큰 소리를 내며 이야기했다"고 증언했다. 손 의원은 이런 의혹도 부인하고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