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2차 美北정상회담 2월 하순 개최...장소는 추후 발표”
美백악관 “2차 美北정상회담 2월 하순 개최...장소는 추후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의 2차 정상회담이 오는 2월 하순께 열릴 것으로 보인다. 

새라 샌더스 미 백악관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예방을 받고 면담한 직후 기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이같이 밝혔다. 다만 2차 미북정상회담 장소는 추후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의 만남을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낮 12시 15분(한국시간 오전 2시 15분)부터 백악관에서 김영철을 약 90분간 면담했다. 이는 폼페이오 장관과 김영철이 앞서 진행한 고위급 회담이 50여분 만에 종료된 것과 비교된다. CNN 북한전문 윌 리플리 기자는 “(김영철과) 폼페이오 장관의 회동은 1시간이 안 됐다”며 “놀랍지 않다. 그들(북한)은 폼페이오 장관을 만나기 위해 워싱턴까지 날아온 것이 아니다. 그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보러 왔다”고 지적했다. 김영철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집무실에서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관련해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앞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영철의 면담에 대해 “양국 관계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며 검증가능한 비핵화(FFVD·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김영철은 7개월만에 고위급회담을 가졌다. 그 동안 북한은 미국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한 구체적 리스트를 제출할 것을 요구하자 수 개월 동안 협상에 나서지 않았다. 북한은 미국에 먼저 대북제재 완화와 체제 안전 보장을 요구했다.

이날 미북 고위급회담은 김영철 일행이 묵고 있는 듀퐁 서클 호텔에서 진행됐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마크 램버트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대행 등이 회담에 동석했다. 미 국무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김영철과 (지난해 6월 1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한 약속들에 대한 진전을 이루는 노력들에 대해 좋은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