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잘못한다"는 국민 중 '경제 불만' 70% 육박…'미세먼지 공약'도 도마위
"文 잘못한다"는 국민 중 '경제 불만' 70% 육박…'미세먼지 공약'도 도마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갤럽 文 긍정평가 47%·부정평가 44%…불만사유 68%가 경제·복지·脫원전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한 국민 중 70% 가까이가 '경제' 관련 불만을 그 사유로 들었다는 여론조사가 18일 발표됐다.

한국갤럽이 지난 15~17일 사흘간 전국 성인 유권자 1002명에게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 이날 발표한 국정수행 지지도에 따르면 긍정평가는 지난주보다 1%포인트(p) 떨어진 47%, 부정평가는 44%로 동률이었다.

이번주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44%(1002명 중 438명)의 유권자 중 49%는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을 국정 반대 사유로 꼽았다. 이는 전주대비 3%p 상승한 것이다.

경제 관련 사유는 ▲최저임금 인상(5%) ▲일자리 문제/고용 부족(4%) ▲서민 어려움/복지 부족(4%) ▲세금 인상(2%) ▲부동산 정책(1%) ▲과도한 복지(1%) ▲근로시간 단축(1%) ▲원전 정책/탈원전(1%)도 조사됐다. 

산술적으로 이를 모두 아우르면 국정 불만 사유의 68%가 경제·복지·산업 관련으로 해당된다. 지난주 관련 불만 비중이 64%였던 것에 비해, 없던 '탈원전'이 등장하는 등 상승했다.

이런 가운데 이번주는 주초 중국발(發) 초미세먼지 논란의 영향인 듯, 없던 '미세먼지 대책 부족(2%)' 불만 사유가 생겼고 '공약 실천 미흡(3%)'도 지난주 1%에 비해 크게 늘어 주목된다.

이밖에 정당지지율 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전주와 동률인 40%였고, 자유한국당도 16%를 유지했다. 바른미래당은 1%p 상승한 8%, 정의당은 1%p 하락한 8%였으며 민주평화당은 1% 동률이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은 26%였다.

한편 이번 한국갤럽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 응답률은 17%(총 통화 6057명 중 1002명 응답 완료)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