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연대-자유대한호국단, 대검에 與손혜원 고발...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자유연대-자유대한호국단, 대검에 與손혜원 고발...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8년 하반기 전남 목포 소재 여관을 리모델링한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을 직접 홍보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3명의 청년이 이 창성장 건물을 샀다"고 했는데, "3명의 청년은 등기부 등본을 통해 각각 손 의원의 '남자 조카' '보좌관 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이사 딸'로 확인됐다"고 SBS는 2019년 1월16일 보도를 통해 밝혔다.(사진=목포MBC 유튜브 캡처)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8년 하반기 전남 목포 소재 여관을 리모델링한 게스트하우스 '창성장'을 직접 홍보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언론 인터뷰에서 "3명의 청년이 이 창성장 건물을 샀다"고 했는데, "3명의 청년은 등기부 등본을 통해 각각 손 의원의 '남자 조카' '보좌관 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이사 딸'로 확인됐다"고 SBS는 2019년 1월16일 보도를 통해 밝혔다.(사진=목포MBC 유튜브 캡처)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에 고발당했다.

우파 시민단체인 자유연대와 자유대한호국단은 18일 오후 1시 대검찰청에 손 의원을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이들은 “손 의원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간사로 있으면서, 지난해 8월 문화재 거리로 지정된 목포의 건물 매입 정보를 측근에 알렸다”며 “손 의원 측이 건물 다량을 매수한 뒤, 이 건물은 대부분 문화재로 등록되면서 현재 값이 3~4배 폭등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손 의원은 공무상 비밀정보를 누설해 측근 명의로 목포 문화재 거리에 소재한 건물들을 매입했다. 자고 나면 (손 의원 측이 보유했다는 목포 건물이 언론 추가 보도로) 서너 채씩 늘어나 있다”고도 했다.

지금까지 드러난 손 의원 측의 ‘목포 건물’은 최소 15채다. 손 의원의 남편이 대표로 있는 크로스포인트 문화재단이 매입한 건물 9채와 친인척·보좌관 가족 등의 명의로 된 6채다.

손 의원은 SBS의 의혹 제기 보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보도 내용이 맞다면) 재산을 모두 걸 뿐 아니라 국회의원 직도 사퇴하겠다. 목숨을 내놓으라면 내놓겠다”고 적었다. 하지만 지속적으로 논란이 커지자 “SBS 취재팀과 서산온금지구 조선내화 부지 아파트 건설 관련 조합과 중흥건설(의혹 제기 배후로 생각되는)이 응한다면 검찰 수사를 요청하겠다”고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