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재 '中央' 칼럼니스트 "대통령의 가짜뉴스는 어떻게 해야 하나...누가 처벌 대상인가"
이정재 '中央' 칼럼니스트 "대통령의 가짜뉴스는 어떻게 해야 하나...누가 처벌 대상인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靑-文대통령 '소득불평등 가장 극심' 가짜뉴스에 한마디 해명도 없어...실수였을 가능성 거의 없다"
"이념에만 집착하는 참모들이 부추겼을 수도...대통령의 평소 스타일 한몫했을 수도"
李총리-文대통령 가짜뉴스 엄중 대처 주문에 "누가 처벌 대상인가...대통령인가, 참모인가"

"어느덧 우리는 부의 양극화와 경제적 불평등이 세계에서 가장 극심한 나라가 됐습니다"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발언과 관련해 이정재 중앙일보 칼럼니스트가 "명백한 가짜 뉴스를 대통령이 직접 말하다니 믿을 수가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정재 칼럼니스트는 17일 <“소득 불평등 최고”라는 가짜뉴스>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문 대통령이)'우리가 경제적 불평등이 세계에서 가장 극심한 나라가 됐다'고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여러 언론이 이 말의 오류를 지적했다"면서 "하지만 청와대와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한마디 해명도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칼럼니스트는 "대통령의 말은 고의적·반복적이었다는 점에서 실수였을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경제 실패를 부정해 온 대통령으로선 '경제 실패 프레임'에 맞설 강력한 대응 프레임이 필요했을 수 있다. '세계 최고 불평등' 프레임은 달콤한 유혹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념에만 집착하는 참모들이 부추겼을 수도 있다"며 "쓰나미 사망자 1368명을 후쿠시마 원전 사망자로 잘못 말하고, 재난 영화에 감동받아 탈원전을 결심하는 등 사실과 숫자를 꼼꼼히 따지지 않는 대통령의 평소 스타일이 한몫했을 수도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낙연 총리는 지난해 10월 '가짜뉴스를 만드는 사람도, 유포하는 사람도 엄벌해야 한다‘고 했다. 대통령도 '단호한 대처'를 주문했다"며 "그렇다면 대통령의 가짜뉴스는 어떻게 해야 하나. 누가 처벌 대상인가. 가짜 뉴스를 읽은 대통령인가, 그걸 써 준 참모나 연설문 담당자인가, 아니면 대통령의 말을 그대로 보도한 유포자, 언론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는 "광우병·천안함·세월호 관련 수많은 가짜뉴스가 나라를 뒤덮었을 때도, 그런 쓰레기들을 처벌하다가 진실까지 박제돼서는 안 된다고 생각해왔지만 이 정부의 처벌 의지가 그토록 강하고, 그 안에 대통령의 가짜뉴스도 포함된 것이라면 찬성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17日 중앙일보 보도.
17日 중앙일보 보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