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부역자들 2,3편' 티저 포스터 공개...작당들 "개인의 자유와 가정 지키는 것이 대한민국 지키는 것"
영화 '부역자들 2,3편' 티저 포스터 공개...작당들 "개인의 자유와 가정 지키는 것이 대한민국 지키는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역자들 2, 3편은 3월 초에 ‘제1회 서울국제자유영화제’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
'작당들' 부역자들 속편으로 ‘코리안 타임랩스 20 (코타20)’ 프로젝트 제작 예정
'코타20’, 일제 강점기 친일파 어원부터 현 정부 탄생 까지 왜곡된 역사 새롭게 조명
"어떤 고난 있어도 ‘코타20’을 만들어 낼 것...도망치느니 차라리 여기서 맞아 죽을 각오"
(좌)‘부역자들 2: 개.돼.쥐들의 세상 (우)부역자들 3: THE CONTROL

 

자유문화를 선도하는 ‘㈜작당들‘이 다큐멘터리 영화 ‘부역자들’ 2편과 3편의 개봉을 앞두고 17일 티저(예고 광고)포스터를 공개했다.

'작당들'은 자유우파 진영에서 유일하게 ‘크라우드펀딩’으로 제작비를 모았으며, 당초 예상하던 7000만원에 700명이라는 목표치를 넘어 후원금 1억 원과 1080여 명의 후원자 참여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우며 자유진영 문화발전의 물꼬를 틔웠다는 평가를 받았다.

최공재 감독과 김규민 감독 등 '부역자들' 제작진은 "지금도 후원문의가 들어오고 있지만 프로젝트 후원만을 받기에 마감이 된 프로젝트 후원은 정중히 사양하고 있을 정도로 그 열기는 아직 식지 않고 있다"며 "이런 분위기에 보답하고자 부역자들 속편의 제작진은 부역자들 2, 3편의 티저포스터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부역자들 2: 개.돼.쥐들의 세상’을 연출하는 최공재 감독은 2편에서 “권력의 개가 되어버린 검찰과 법원, 사농공상의 올가미에 스스로 빠져 천박한 자본에 기생하는 기업계, 언론과 표현·종교의 자유를 말살하는 쥐 같은 존재들의 실체를 통해, 이제 어떠한 영웅도 기다리지 말고 개개인 스스로 마지막 남은 개인의 자유와 재산, 가정을 지키는 것이 대한민국을 지키는 것"이라고 전했다.

‘부역자들 3: THE CONTROL’의 김규민 감독은 “현 정부가 거짓의 산으로 만들어진 정부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언론과 여론의 조작 등을 밝혀내고, 그 과정에서 드러나는 트루킹 사건과 그 뒤에서 조종하는 보이지 않는 세력들의 정체를 밝혀, 현 정부가 왜 친북적이며 반대한민국적인 정부인지를 밝혀내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공재 감독은 99% 이상 좌성향으로 기울어진 영화계에서 홀홀단신으로 싸우고 있는 자유문화의 전사이며, 김규민 감독은 탈북자출신 1호 감독으로 북한 주민의 해방과 김정은 정권의 퇴진을 위해 영화로 분투하고 있는 인물이다.

자유진영의 두 감독이 만드는 부역자들 2, 3편은 3월 초에 ‘제1회 서울국제자유영화제’를 통해 처음으로 공개될 예정이며, 향후 지방순회 상영을 거쳐 미국과 일본 등 해외에서 상영회를 개최하며 국제적으로 대한민국의 실상을 알리고 적극적인 협력을 요구하는 도구로 사용될 예정이다.

‘부역자들 1’은 미국의 CSIS, 일본의 국회의원회관에서 상영회를 가지며, 국제사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사태에 대한 진지한 논의를 공론화하는 데 일조했다.

이번 속편들 역시 극장 개봉은 힘들다는 판단에 부역자들 1처럼 온라인상에 공개하고, 혹시 몰라 해외서버를 이용한 온라인 배포를 계획 중이라고 제작진은 전했다.

'㈜작당들'은 부역자들 속편 제작 이후 ‘코리안 타임랩스 20 (코타20)’이란 프로젝트 제작에 들어갈 예정이다.

‘코타20’은 일제 강점기 친일파의 어원부터 시작해 여순반란사건, 5·18 광주사태 등을 거쳐 현 정부의 탄생까지 근현대사의 가장 중요하고 왜곡된 역사를 다른 시선으로 새롭게 조명하고자 하는 프로젝트다.

이와 관련 ㈜작당들의 팀원들은 “어떤 고난이 있어도 우린 ‘코타20’을 만들어 낼 것이며, 도망치느니 차라리 여기서 맞아 죽을 각오로 작품을 만들어 갈 것이다”라는 당찬 포부를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