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정보국 "중국 군사력 증대로 대만 침공 자신감 내비쳐"
美국방정보국 "중국 군사력 증대로 대만 침공 자신감 내비쳐"
  • 조준경 기자
    프로필사진

    조준경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 최초승인 2019.01.17 11:21:21
  • 최종수정 2019.01.17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군사력 대만 침공 성공할 정도는 아니야"
[인터넷 캡처]
[인터넷 캡처]

미국 국방정보국이 중국의 군사력 증대로 인한 대만 공격을 우려한다는 공개보고서를 발표했다.

워싱턴포스트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중국와의 긴장이 높아지는 가운데 펜타곤이 이러한 보고서를 발표를 했다고 관련 내용을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중국 인민해방군이 전투준비를 더 잘 해야한다고 주문을 한 뒤 1주 후에 나온 것이다.

보고서는 중국이 지난해 군에 쓴 돈은 2000억 달러 이상으로 추정되며 이는 2002년의 3배에 달한다고 전했다.

보고서는 구체적인 무기들도 거론했다. 중국은 CJ-20 순항미사일이 장착된 H-6 폭격기 같은 신형 무기시스템을 개발했으며 이는 미국의 괌 군사기지도 사정권에 두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 말 신형 스텔스 전략폭격기 H-20을 개발하고 있다는 사실도 공개한 바 있다. 보고서는 중국이 전 세계를 작전권으로 하는 중장거리 스텔스 폭격기를 개발하고 있으며, 2025년에는 초기 운항 능력을 보유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국은 또 신형 대함 순항미사일과 지대공 미사일을 장착할 수 있는 잠수함이나 미사일 초계정, 해상 공격기 등을 개발하거나 확보했다. 적의 항공모함을 공격하도록 설계된 대함 탄도미사일 시스템도 세계에서 처음으로 개발했다. 중국은 위성으로 탐지가 되지 않는 지하에 시설을 갖추고 무기 분야 연구를 하며 철저한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

중국의 군사력 증강은 대만의 독립 시도나 외세의 군사 개입 등을 무력으로 저지하기 위한 목적도 있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지난 2일 연설을 통해 “우리는 평화통일에 최선을 다하겠지만 무력 사용을 포기하겠다고 약속하지 않으며 모든 필요한 조처를 한다는 옵션을 놔둘 것”이라고 강조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정보국 고위 관계자는 “가장 우려스러운 부분으로 중국의 군사장비 개선과 기술 개혁, 그리고 군 훈련방식 발전이 중국의 지역 마찰 자신감으로 바뀌는 것”이라며 “중국 지도층은 대만에 대한 주권을 확보하는 것을 가장 높은 목표로 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중국이 대만을 향해 미사일을 쉽게 쏠 수는 있지만, 대만 침공을 성공시키기에는 군사력이 아직 부족하다”고 덧붙였다.

조준경 기자 calebca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