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관영 선전매체들 “南北교류 전면 확대해야”...경협 재개 연일 촉구
北관영 선전매체들 “南北교류 전면 확대해야”...경협 재개 연일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13일 홈페이지에 남북관계를 주제로 한 선전화를 실었다. 선전화는 "북남사이의 협력과 교류를 전면적으로 확대발전시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공고히 하며 온 겨레가 북남관계개선의 덕을 실제로 볼수 있게 하자!"고 주장했다(연합뉴스).
북한의 대외선전용 매체인 '우리민족끼리'가 13일 홈페이지에 남북관계를 주제로 한 선전화를 실었다. 선전화는 "북남사이의 협력과 교류를 전면적으로 확대발전시켜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공고히 하며 온 겨레가 북남관계개선의 덕을 실제로 볼수 있게 하자!"고 주장했다(연합뉴스).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14일 “북남 사이의 협력과 교류를 전면적으로 확대 발전시키기 위한 사업에 적극 떨쳐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리민족끼리는 ‘북남 사이의 협력과 교류를 확대 발전시켜야 한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북남 사이의 협력과 교류를 통해 실지로 덕을 볼 것은 우리민족”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또한 지난해 철도, 도로, 산림, 보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진행된 남북 협력사업을 거론하며 “외세의 간섭과 반통일 사대 매국세력의 악랄한 방해 책동 속에서도 민족적 화해와 단합을 힘 있게 추동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전날에서 홈페이지에 남북 간 교류, 협력 확대를 주장하는 내용의 선전화를 실었다.

또다른 북한의 선전 매체인 메아리는 개인 필명의 글을 통해 “북남경제협력사업이 활발이 진행되었다라면 남조선 경제가 오늘과 같이 헤어나올 수 없는 파국상태에 놓이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사대 매국과 외세의존, 동족 대결 정책을 추구해온 보수 정권 9년간의 반역통치로 말미암아 민족의 공동 번영을 이룩하기 위한 북남경제협력사업이 중단되고 그로 하여 남조선 기업들과 인민들이 입은 피해는 실로 막대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온 계레가 북남관계 개선의 덕을 실지로 볼 수 있게 하려는 것은 경애하는 최고 영도자 동지(김정은)의 확고부동한 의지”라며 경협 재개를 거듭 주장했다.

북한은 2008년 7월 남한 관광객 고(故) 박왕자 씨 피격으로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후 2010년부터 남측 자산에 대한 몰수·동결, 현대아산 독점권 취소, 재산권 법적 처분 및 남측 관계자 추방 등 일방적인 조치를 취했다.

2016년 개성공단 전면 중단 이후에도 개성공단 내 설비, 물자, 제품 등 남측의 모든 자산을 전면 동결하고 개성공단 지역을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