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인도적 對北지원 위해 일부 제재 완화하기로”
“美국무부, 인도적 對北지원 위해 일부 제재 완화하기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정부가 인도적 지원에 대한 일부 대북제재를 완화하기로 결정했다고 외교 전문매체 포린폴리시(FP)가 11일(현지시간) 외교관, 구호단체 활동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FP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미국인 구호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금지를 해제하고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 물자 봉쇄 조치를 완화하기로 했다.

FP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이 같은 결정을 지난 9일 국제구호단체들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번 결정은 유엔과 민간 구호단체들이 미국 정책 때문에 생명을 살리는 구호 노력이 심각한 타격을 받는다고 지적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FP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한정권에 대한 '최대 압박' 정책을 수개월 동안 진행해온 만큼 이번 인도적 지원에 대한 대북제재 완화가 중요한 첫걸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러나 FP는 “이번 조치가 비핵화 협상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김정은에게 보내는 유화적 제스처인지, 북한 민간인들의 삶을 위협하는 정책을 완화하라는 외교적 압박이 심해지는 데 따른 대응조치인지는 불분명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이 속도를 내지 못하자 작년 여름에 북한에 허용된 인도적 지원의 규모를 상당 부분 제한했다. 이에 따라 미국 관리들은 병원에서 쓰는 수술 장비, 보육원에서 우유를 담는 데 쓰는 스테인리스스틸 용기, 결핵과 말라리아를 퇴치하기 위한 물자 등의 수출을 지연시켰다.

FP는 미국의 이런 조치에 거센 항의가 뒤따랐고 결국 미국이 유엔에서 외교적으로 고립되는 현상이 빚어졌다고 설명했다.

유엔 제재위원회의 작년 12월 10일 기밀문서에서 오마르 압디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 부국장은 미국이 결핵 치료에 필요한 구급차, 태양광 발전장치 등 의약품, 구호물자 지원을 보류하고 있어 질병 퇴치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압디는 구호물자가 시급하게 수송되지 않으면 북한에 대한 유니세프의 구호 프로그램 자체가 위태로워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브루킹스연구소의 한국 석좌인 박정현 전 미국중앙정보국(CIA) 애널리스트는 "북한에 인도지원을 재개하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이번 사안이 김정은이 '폼페이오 장관과 다시 논의를 진전시킬 수 있겠다'라고 말하기에 충분한 것은 아니라고 본다"며 “북핵 협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분석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