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갈등 커지면서 일본 자민당 내에서 '비자 제한-주한대사 일시귀국' 등 강경론 '솔솔'
韓日 갈등 커지면서 일본 자민당 내에서 '비자 제한-주한대사 일시귀국' 등 강경론 '솔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여당 "한국에 사죄 요구해야 한다... 세계에 호소해야"...교도통신 보도

 

한국 법원의 일제시대 징용노동자 손해배상 소송판결과 '레이더 갈등' 등으로 한일 관계가 악화되는 가운데 일본 여당인 자민당 의원들 사이에서 한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을 제한하는 등 강경책을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고 교도통신이 11일 보도했다.

자민당은 이날 외교위원회 소속 의원 등이 참석한 회의를 열고 한국 법원이 한국내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결정을 내린 데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교도통신 보도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는 레이더 갈등과 관련해 주한 일본 대사를 일시 귀국시키고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비자 발급을 규제하는 등의 제재를 대응조치로 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이와 함께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에 대해 "한국에 사죄를 요구해야 한다", "한국이 국제법을 지키지 않는 국가라는 것을 세계에 호소해야 한다"고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고 보도했다.

한편,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한국 법원의 신일철주금 자산 압류 결정과 관련해 "일본 기업이 한국에서의 비즈니스 환경에 걱정을 갖게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는 한국 경제에 전혀 좋지 않고 일본에도 좋지 않다"며 "한국 정부가 적절한 판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코 경제산업상은 아울러 "한국 정부에 의한 구체적인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가운데 일본 기업에 대한 재산 압류 움직임이 나온 것은 극히 유감이다"라며 "관련 부처와 긴밀하게 연대해 구체적인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