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수사관 "제 사건 관련 文대통령 발언에 공포심 느껴...공정한 수사될까 걱정"
김태우 수사관 "제 사건 관련 文대통령 발언에 공포심 느껴...공정한 수사될까 걱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金 수사관, 서울동부지검에서 세 번째 참고인 조사 받고 나오며 기자들에게 밝혀
"대통령께서 제 사건 관련해 멘트 하셨다...두렵고 어떤 불이익 있을지 상당히 힘이 들어"
"과연 이런 상황에서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 할 수 있을지 고민되고 걱정돼"
김태우 수사관. (사진=연합뉴스)
김태우 수사관. (사진=연합뉴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불법 사찰 의혹을 폭로한 김태우 수사관이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자신에 대해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언급한데 대해 "공포심을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김태우 수사관은 11일 새벽 약 14시간 동안 서울동부지검에서 세 번째 참고인 조사를 받고 나오면서 기자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김 수사관은 "대통령께서 제 사건 관련해서 멘트를 하셨다. 수사 중인 사안인데"라고 말끝을 흐렸다. 이어 "두렵고 어떤 불이익이 있을지 상당히 힘이 든다. 과연 이런 상황에서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를 할 수 있을지 고민이 되고 걱정이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자신의 사건에 대해 가이드라인을 던졌다고 지적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김 수사관이 제기한 문제는 자신이 한 행위를 놓고 시비가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모든 공직자가 자신의 권한을 남용할 수 있다. 그런 부분을 부단히 단속해야 하는데, 김 수사관이 한 감찰 행위가 직권 범위에서 벗어난 것이냐 하는 게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며 "그 부분은 수사 대상이 됐기 때문에 (시시비비가) 가려질 것이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수사관은 이날 자신의 직속 상관이었던 박형철 반부패비서관과 이인걸 특별감찰반장에 대한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박 비서관은 자신이 올린 현직 검찰 간부의 금품수수 첩보를 고교 동문인 당사자에게 직접 전화해 알려줘 공무상비밀누설과 직권남용, 직무유기 등의 혐의가 있다는 것이다. 이 특감반장에 대해선 "자유한국당이 고발한 내용과 같지만 직접 고발하고 싶어서 공표한대로 고발장을 들고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도읍, 강효상,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해 12월 20일 서울중앙지검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직무유기 혐의로,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임 전 비서실장의 경우 우윤근 주러시아 대사와 관련한 비위 혐의를 보고받고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하지 않아 직무를 유기했다는 게 자유한국당 측의 판단이다. 자유한국당은 조 수석, 박 비서관, 이 반장에 대해서는 노무현 정부 시절 인사들의 비트코인 보유 현황 파악, 공항철도 등 민간기업과 민간인 불법 사찰을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대검찰청은 이튿날인 21일 해당 사건을 서울동부지검에 배당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