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국장이 발전 4社 사장들을 호텔 불러 일괄사표 제출 종용했다"...한국당 폭로
"산업부 국장이 발전 4社 사장들을 호텔 불러 일괄사표 제출 종용했다"...한국당 폭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진상조사단, 환경부 이어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제기
임기 최장 2년2개월 남은 사장도…文정권초 2017년 9월20일 사표 일괄수리

자유한국당이 환경부에 이어 산업통상자원부에서도 산하기관장들을 겨냥한 '블랙리스트' 의혹이 있다고 10일 밝혔다. 한국전력의 발전(發電) 자회사 4곳의 사장이 산업통상자원부 국장의 사퇴 종용에 따라 일괄 사표를 냈다며 '블랙리스트' 의혹을 제기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폭로 관련 한국당 진상조사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부 산하 4개 발전사 사장들이 짧게는 1년 4개월, 길게는 2년 2개월씩 임기가 남아있던 2017년 9월, 산업부 담당 국장이 사장들을 개별적으로 광화문에 있는 모 호텔로 불러내 사표 제출을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내부 폭로 관련 자유한국당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이 1월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교일 당 법률지원단장과 기자회견을 하며 '문재인 정권의 산업부 산하 발전4사 블랙리스트'라고 쓰인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청와대 민정수석실 산하 특별감찰반 내부 폭로 관련 자유한국당 진상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이 1월10일 국회 정론관에서 최교일 당 법률지원단장과 기자회견을 하며 '문재인 정권의 산업부 산하 발전4사 블랙리스트'라고 쓰인 자료를 들어 보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도읍 의원은 "발전사 사장 한분의 증언에 따르면 '정권 초기고 사표를 제출하라고 하는데 안 낼 방법이 없더라'라고 증언을 하고 있다"며 "산자부도 환경부와 마찬가지로 블랙리스트가 작성됐고, 그분들에게 사표를 제출받았다. 네 분의 사표는 2017년 9월20일 일괄 수리됐다"라고 밝혔다.

당시 한전의 6개 발전 자회사 가운데 한국남동발전(장재원 사장), 한국남부발전(윤종근 사장), 한국서부발전(정하황 사장), 한국중부발전(정창길 사장) 사장의 사표가 수리됐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어제, 오늘 급하게 제보를 받고 확인한 내용"이라며 "이 부분도 정리되는 대로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일개 지검의 한개 부에서 이 사건을 감당하기는 역부족일 것"이라며 "여태까지의 문재인 정부에서의 검찰 행태를 보면 저희들 이런 의혹 해소하는 데 아마 상당한 의구심 가질 수밖에 없고, 반드시 특검이 이뤄져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소속 백원우 민정비서관이 김무성 한국당 의원 등이 연관된 첩보를 경찰에 이첩할 것을 지시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서는 "경찰에 이첩하라고 한 것은 수사를 하라는 의미"라며 "백원후 비서관의 월권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태우 수사관(전직 특감반원)이 이인걸 (당시 특감)반장에게 이유를 물어보니 A해운 회장이 백 비서관에게 전화를 했다고 한다"라며 "백 비서관이 화를 내면서 '그 좋은 첩보를 왜 이첩시키지 않느냐'고 야단을 쳤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반부패비서관실의 특감반원이 보고한 내용을 백 비서관이 안다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경찰에 이첩할 때는 (조국 민정수석에게도) 아마 보고됐을 거라고 본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당 법률지원단장인 최교일 의원은 "내일(11일) 대검에서 공익제보자인 김태우 전 특감반원에 대해 징계 절차를 밟을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징계 절차를 강행한다면 명백한 공익제보자 탄압이며, 신분상 불이익이나 근무 조건상 차별을 받지 않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기호 기자 rlghdlfqjs@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