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김정은, ‘한반도 비핵화 견지’ 재확인...“2차 美北정상회담 성과 기대”
시진핑-김정은, ‘한반도 비핵화 견지’ 재확인...“2차 美北정상회담 성과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통신 “시진핑, 김정은 訪北 초청 수락”...中매체는 언급 안 해
한반도 비핵화 정치적 해결 추진 지지 표명
김정은.시진핑 4차 정상회담(신화망 화면 캡처)
김정은.시진핑 4차 정상회담(신화망 화면 캡처)

김정은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8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4차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한반도 비핵화’는 한반도에 대한 ‘미국 핵우산 제거’를 포함한 개념이다. 북중 정상은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성과를 기대한다”고 한목리로 밝혔다. 한편 북한의 관영 선전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시진핑이 김정은의 방북 초청을 수락했다고 전했으나 중국의 매체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10일 중국중앙(CC)TV와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7~10일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과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진행된 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의 정치적 해결과 북중 우의를 강조했다. 또한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지지와 성과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냈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계속 지지하고 남북관계 개선을 지지한다”며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및 성과를 지지하며 유관국들이 대화를 통해 각자의 합리적 우려를 해결하는 것도 지지한다”고 밝혔다.

또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은 어렵게 얻은 것으로 역사적인 기회에 직면하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 및 유관국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 항구적인 안정을 위해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은도 "비핵화 입장을 계속 견지하고 대화와 협상으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고, 북미 2차 정상회담이 국제사회의 환영을 받는 성과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관련 당사국이 북한의 합리적인 우려를 중시하고 적극적으로 화답해 한반도 문제의 전면적인 해결을 추진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시 주석도 "관련 당사국들이 각자의 합리적인 우려를 대화로 푸는 것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얻기 힘든 역사적 기회를 맞이하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이 계속 한반도 비핵화 방향을 견지하고, 남북 관계가 지속적으로 개선되며, 북미 정상회담이 성과를 내는 것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또한 시 주석은 미북이 함께 가기를 희망하고 북한 미 관련 당사국들과 함께 한반도 평화안정을 유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장기안정에 적극적이고 건설적인 역할을 하기를 원한다고 밝혔다. 

김정은과 시진핑은 경협 확대에 대한 의지도 거듭 확인했다. 

김정은은 “불과 1년 사이 4차례 방중했는데 중국 경제 및 사회 발전과 중국 인민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북한의 중국의 발전 경험을 매우 소중히 여기며 중국에서 현지 답사를 많이 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중국의 발전 경험은 매우 중요하다"며 "조선노동당은 조선인민들을 이끌면서 새로운 전략노선을 계속 추진해 좋은 외부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북한의 신 전략노선 시행 1년새 적지 않은 적극적인 성과가 있었다"며 "발전을 추구하는 강렬한 열의가 북한인민의 충심어린 지지와 국제사회의 적극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중국은 김 위원장이 경제발전과 민생개선에 정력을 집중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9일 오전 베이징 유일의 국가급 기술개발구인 이좡(亦庄)의 경제기술개발구에 있는 동인당 공장을 20~30분 정도 시찰했다. 동인당은 청나라 강희제 때 약방으로 문을 연 이래 350년의 역사를 이어 온 중국의 대표적 제약 기업이다. 올해 신년사에서 제약공장 현대화를 강조한 김정은이 전통 생약 산업의 현대화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는 지적이다.

김정은은 지난해 3월 1차 방중 때 중국과학원을 찾아 가상현실(VR) 헤드셋으로 보이는 기기 등을 체험했다. 이어 그해 6월 3차 방중에서 중국농업과학원과 베이징시 궤도교통지휘센터를 시찰하는 등 경제 개발 현장을 둘러봤다. 작년 5월 2차 방중 때는 일부 수행원들로 하여금 둥강 강업구와 문화 산업기업 화루를 시찰하도록 했다. 

두 정상은 북중 혈맹을 과시하는 발언도 이어갔다. 

시 주석은 “올해는 북중 수교 70주년으로 북중 관계의 앞날을 개척하는 중요한 의미가 있다”며 “김정은 위원장과 북중관계의 향후 발전을 함께 잘 이끌길 원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신중국 건국 70주년이라면서 “중국 공산당은 중국몽 실현을 위해 노력할 결심과 자신이 있다”며 “북한 노동당의 새 노선은 긍정적인 성과를 냈으며 김 위원장이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에 집중하는 것을 지지한다”고 했다.

이에 김정은은 "(시진핑) 총서기 동지의 전심을 다한 배려로 북미 관계가 새로운 고도로 올라서고 새로운 장을 썼다"고 했다. 또한 시 주석의 초대에 감사를 표하며 “이번 방중은 양국 수교 70주년을 계기로 북중 전통 우의를 공고히 하고 북중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는 의미가 있으며 북중 우호 관계가 날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북한 관영 선전매체 조선중앙통신이 10일 김정은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북한에 초청했으며, 시 주석은 이를 수락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국의 관영매체들은 시 주석의 방북 초청 수락 소식에 대해 보도하지 않았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이 지난 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 동지께서는 습근평 동지가 편리한 시기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공식방문하실 것을 초청하셨으며 습근평 동지는 초청을 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고 전했다.

통신은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국제 및 지역문제 특히 조선반도 정세관리와 비핵화 협상과정을 공동으로 연구 조종해 나가는 문제와 관련하여 심도 있고 솔직한 의사소통을 진행했다”고 했다. 북중이 2차 미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전략을 의논했음을 시사한 부분이다.

김정은은 “조선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조미수뇌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은) 조미관계 개선과 비핵화 협상과정에 조성된 난관과 우려, 해결전망에 대하여 말씀하셨다”고 밝혀 미북협상 교착 국면에 대한 논의도 있었음을 확인했다.

통신은 “(북중)쌍방은 중요하고도 관건적인 시기에 들어선 조선반도 정세를 옳게 관리하여 국제사회와 반도를 둘러싼 각 측의 이해관계에 부합되게 조선반도 핵문제의 궁극적인 평화적 해결입장을 계속 견지할 데 대하여 일치하게 동의했다”고 했다.

김정은은 자신의 35세 생일인 8일 베이징에 도책해 시진핑 주석과 4번째 정상회담을 가졌다. 김정은과 시진핑은 부부 동반으로 그날 4시간이 넘는 만찬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날인 9일에는 북경반점에서 약 2시간 동안 시 주석과 부부동반 오찬을 했다.

양연희 기자 yeonhee@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