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 투기의혹 재차 반박…"커리어 걸고 맹세"
아이유, 투기의혹 재차 반박…"커리어 걸고 맹세"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9.01.09 11:26:19
  • 최종수정 2019.01.09 11:2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 매입하고 가격오르면 투기?...네티즌들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땅 산걸 투기라니..."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6)가 과천시에 매입한 부동산이 급등했다는 소식에 투기 의혹이 끊이지 않자 재차 반박에 나섰다. 

아이유는 8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23억 차익, 투기를 목적으로 한 부당한 정보 획득, 전부 사실이 아니다. 제 커리어를 걸고 조금의 거짓도 없음을 맹세한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 과천시에 매입한 부동산에 대해 "오래오래 머무르며 많은 것들을 계획하고 실천하기 위해 결정한 자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부당 정보를 얻어 부당한 이익을 취하기 위해 계획적으로 투기를 했다고 주장하는 분들은 명백한 근거를 보여달라"며 "본인의 의심이 한 사람의 가치관과 행동을 완전히 부정해버릴 만큼의 확신이라면 타당히 비판하기 위해 그 정도 노력은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초조해지거나 지치지 않을 자신이 있기 때문에 언젠가 꼭 사과받겠다"며 "해당 건물에는 저뿐 아닌 많은 분이 함께 생활하고 있다. 동네 주민분들의 사생활은 존중해달라"고 당부했다.

전날 한 인터넷 매체는 정부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건설에 속도를 내면서 아이유가 지난해 1월 46억 원을 들여 매입한 건물·토지 가격이 69억 원으로 뛰었다고 보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아이유의 투기 의혹 관련 청원이 올라오기도 했다.

이에 소속사 카카오엠은 "명백한 허위 보도"라고 반박했다. 해당 건물이 현재 아이유의 개인 작업실, 어머니 사무실, 창고, 후배 뮤지션을 위해 무상으로 제공하는 작업실로 사용되고 있다며 내부 사진도 공개했다.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선 "열심히 일해서 번 돈으로 땅 산 것을 가지고 투기라니?", "부동산 사서 가격 좀 오른 게 뭐가 문제냐?"라는 반응이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