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국방부 "日 레이더파 구체적 자료 제공 요구 중"...日방위상 "공개 검토"
韓국방부 "日 레이더파 구체적 자료 제공 요구 중"...日방위상 "공개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기사
국방부, 韓日 '레이더 갈등' 심화에 "해결 방안 논의 여부 진척없어"
국방부 "레이더 전파 방사하지 않았다는 사실 분명...입장 변함없어"
日자민당 "韓 경제 제재와 방문 제한 등 대응조치 日정부에 요구해야"

 

최근 한일 양국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레이더 논란'과 관련해 국방부가 해결 방안 논의를 위한 실무협의 개최 여부에 대해 아직 진척된 것이 없다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실무협의 필요성에는 공감대를 갖고 있다"며 "그 사안에 대해서는 실무자 사이에는 얘기가 오고 가고 있는데 구체적으로 언제, 어떤 방식으로 만날지는 아직 구체화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 대변인은 '일본 여당에서 강경 대응을 주문하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 등에 대한 입장'을 묻자 "저희는 사실에 기초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반박할 생각이 없고 그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당시 우리는 조난한 어선에 대한 구조, 인도주의적인 구조작업을 하고 있었고, 또 일본 초계기에 대해서 우리가 레이더 전파를 방사하지 않았다는 사실은 분명하다"며 "이에 대해 일본 측이 주장하는 레이더파의 구체적인 자료를 제공하라고 계속 요구하고 있다. 지금까지 저희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앞서 일본 여당인 자민당에서 전날 열린  전날 열린 긴급 당 국방부회(위원회) 및 안보조사회 합동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은 한국에 대한 경제 제재와 방문 제한 등의 대응조치를 일본 정부에 요구하자는 의견을 제기했으며 자민당 야마모토 도모히로(山本朋廣) 국방부회장(위원장)은 "한국은 거짓말에 거짓말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8일 해상자위대 P-1 초계기가 화기관제 레이더(STIR)의 조사(照射)를 받았음을 뒷받침하는 전파 기록을 한국 측에 공개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와야 방위상은 이날 각의(국무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레이더 전파의 데이터를 보면 조사를 받았다는 것은 유감이지만 사실"이라며 "한일간 협의를 진전시키기 위해 상호간 기밀사항을 유지한 채 관련 정보를 교환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