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부, 北에 타미플루 20만명분 지원...35억6천만원 '對北협력기금'서 사용
文 정부, 北에 타미플루 20만명분 지원...35억6천만원 '對北협력기금'서 사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미플루. 본문과는 연관 없음 (사진 = 연합뉴스)
타미플루. (사진 = 연합뉴스)

정부가 남북협력기금 일부를 들여 북한에 감기 치료제인 타미플루를 지원한다.

통일부는 8일 제30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서면으로 열고 “‘인플루엔자 관련 대북물자 지원에 대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 지원안에는 타미플루 20만명분 구매비와 수송비 등을 명목으로 ‘남북협력기금’에서 35억 6,000만원을 사용한다고 돼 있다.

정부는 오는 11일, 구입한 타미플루를 북에 육로를 통해 운송, 개성에서 넘겨줄 방침이다. 이외에 민간 업체가 기부한 신속진단키트 5만 개도 함께 운반된다.

앞서 남북은 지난해 9월 평양 정상회담에서 보건·의료 분야 협력 강화에 합의했다. 이후 같은 해 11월 보건의료 분과회담을 통해, 우리 측이 북한 내 감염병의 상호 유입·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을 마련키로 의견을 모았다. 이에 대한 후속조치로 지난달 보건의료 실무회의를 열어 인플루엔자 확산 방지를 위한 치료제 지원 등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는 미국 측 공감도 받아, 대북지원 제재를 받지 않았다.

2009년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정부는 타미플루 40만명분과 또 다른 독감 치료제인 리렌자 10만명분을 경의선 육로를 통해 북측에 제공한 바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이번 치료제 지원을 통해 북한 주민의 보건의료 상황을 개선하고 남북 간 인적 교류 과정에서 인플루엔자 확산도 방지함으로써 남북 주민 모두의 건강에 기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10일 확정된 올해 남북협력기금은 총 1조 1,036억원으로, 지난해 9,593억원에 비해 1,443억원(15%) 증액됐다. 특히, 이 중 비공개 예산 비중은 4,172억원(38%)이다. 앞서 이같은 비공개 예산은 ‘금강산 기업 피해 지원’ ‘남북 경협’ 등에 지원됐다고 한다. 통일부는 이같은 비공개 예산을 공개하지 않고 있다. 이에 야권 등에서 “정부가 남북협력기금을 ‘정권의 쌈짓돈’처럼 쓰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기도 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