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노조, 3천만 고객 피해에도 19년 만에 총파업 돌입
국민은행 노조, 3천만 고객 피해에도 19년 만에 총파업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사 막판 밤샘협상에도 간극 못 좁혀…영업점 600곳서 업무차질 불가피
잠실에 조합원 9천명 운집…은행 "거점점포 411곳 운영·불편 최소화할 것"
노조, 다음달 1일까지 2차 총파업에 이어 3차·4차·5차 일정까지 예고
대회사 하는 박홍배 위원장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전국금융산업노조 KB국민은행 지부 총파업 선포식에서 박홍배 국민은행 노조위원장이 대회사를 하고 있다.

 

KB국민은행이 8일 19년 만에 총파업에 공식 돌입했다. 

노사가 전날 심야 협상을 시도했지만 합의에 이르는 데 실패했다. 전날 오후 11시께 노사가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페이밴드(호봉상한제)·성과급 등의 핵심 쟁점을 놓고 최종협상에 돌입했지만 끝내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사실상 최종 결렬을 선언했다.

박홍배 국민은행 노조위원장은 8일 서울 송파구 잠실 학생체육관에서 총파업 선포식을 열고 "지난해 10월부터 이어진 열 차례 넘는 교섭과 주말, 오늘 새벽까지 (협상에서도) 사용자 측은 주요 안건에 별다른 입장 변화 없이 본인들의 입장을 강요하고 있다"며 파업 돌입을 선포했다.

선포식에는 국민은행 전국 영업점에서 온 조합원 9천명(주최측 집계·오전 8시 50분 기준)이 모였다. 국민은행 전체 조합원이 휴직자 등을 포함해 1만4천여명인 것을 고려하면 직원 가운데 3분의 2가 파업에 동참하는 셈이다.

은행직원이 은행 아닌 체육관에서
8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전국금융산업노조 KB국민은행 지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선포식에 앞서 '총파업'이라고 적힌 머리띠를 매고 있다.

이번 파업은 2000년 12월 주택·국민은행 합병 반대 파업 이후 19년 만의 파업이다.

하루짜리 경고성 파업이지만 영업점 600여곳이 사실상 멈춰 서게 됐고 이용자 불편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국민은행은 파업 참가율을 고려해 전체 점포 1천57곳을 정상 운영하기는 어렵다고 보고 영업점 규모와 접근 편의성을 고려해 지역별 거점점포 411곳을 선정했다.

거점점포는 서울 145개, 수도권 126개, 지방 140개점이다.

나머지 영업점도 개점하되 최소 인원이 근무한다. 일선 영업점에서 인력 부족 등으로 할 수 없는 업무는 거점점포로 안내해 처리하도록 한다.

영업점에서 일부 제한이 발생할 수 있는 업무는 주택구입자금대출, 전세자금대출, 수출입·기업 금융업무 등이다.

각 영업점에는 적은 인원으로도 업무를 꾸려가기 위한 가이드북을 전달한 상태다.

이와 동시에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비롯한 365자동화코너와 인터넷·모바일 뱅킹 등 비대면 서비스로 고객을 최대한 유도하고, 고객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콜센터를 통해 문의하는 고객에게는 영업점 수요를 분산해 안내한다. 이외에도 비상대책위원회와 종합 상황반을 운영하며 만약의 상황에 대비할 예정이다.

그럼에도 은행 업무를 봐야 하는 고객들은 이번 파업으로 적잖은 혼란을 겪을 전망이다.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대출을 일으켜 이날 부동산 매매 잔금을 처리해야 하는 고객이다.

국민은행은 해당 고객에 거점점포를 안내하고 최대한 차질이 없도록 대출을 실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기업자금대출과 가계자금대출의 경우에도 8일이 만기인 경우 연체이자 발생 가능성이 있다.

국민은행은 기산일을 변경하는 안을 검토해 고객이 파업으로 연체이자를 무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이날 파업은 하루짜리 경고성 파업이지만, 노사가 합의점에 도달하지 못하면 3월 말까지 단기 파업이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노조는 이달 30일부터 다음달 1일까지 2차 총파업에 이어 3차(2월 26∼28일), 4차(3월 21∼22일), 5차(3월 27∼29일) 일정까지 예고했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전국금융산업노조 KB국민은행 지부 조합원들이 총파업 전야제를 개최하고 있다.

김민찬 기자 mkim@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