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정상 탈환 노리는 한국, 아시안컵 첫 출전 필리핀에 1-0 진땀승
아시안컵 정상 탈환 노리는 한국, 아시안컵 첫 출전 필리핀에 1-0 진땀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9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정상 탈환을 노리는 한국이 조별리그 개막전에서 본선 무대에 데뷔한 필리핀을 상대로 어렵게 승리를 따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8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 막툼 스타디움에서 열린 필리핀과 C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후반 22분에 터진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한 방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한국은 필리핀과 역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상대전적에서 8연승을 달렸다.

또 지난해 8월 한국 사령탑에 오른 벤투 감독은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 무패 행진을 8경기(4승 4무)로 늘렸다.

스웨덴 출신의 명장 스벤 예란 에릭손 감독이 지휘한 필리핀은 처음 출전한 아시안컵 본선 첫 경기에서 한국의 벽에 막혔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3위인 한국은 필리핀(116위)을 상대로 완승을 기대했지만,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고전했다.

한국은 전반 볼 점유율 71%-29%로 지배하고, 슈팅 수에서도 8개로 2개에 그친 필리핀을 압도하고도 결정적인 득점 기회로 연결하지 못했다.

후반 들어서도 답답한 흐름이 이어지자 벤투 감독은 후반 18분 구자철을 빼고 이청용을 투입해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패스 조직력이 살아난 한국은 마침내 필리핀의 골문을 열어젖혔고, 쉴새 없이 골문을 두드리던 황의조의 발끝에서 고대하던 첫 골이 터져 나왔다.

한국은 앞서 키르기스스탄에 2-1 역전승을 낚은 중국과 골득실이 같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조 2위로 출발하게 돼 중국과 치열한 1위 경쟁이 불가피하게 됐다.

성기웅 기자 skw424@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