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車, 임원 수 절반 줄이고 직급 통폐합
도요타車, 임원 수 절반 줄이고 직급 통폐합
  • 홍준표 기자
    프로필사진

    홍준표 기자

    이메일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junpyo@pennmike.com www.facebook.com/junpyo24

  • 최초승인 2019.01.07 13:42:44
  • 최종수정 2019.01.07 17:3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간 관리자·간부 기존 직급 없애고 2300명 '간부' 호칭 하나로 통일

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사상 최대 실적에도 불구하고 1월 1일 임원 수를 대폭 줄이고 직급을 통폐합하는 파격적인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도요타는 상무와 전무이사, 부장 및 실장이라는 호칭을 모두 없애고 '간부'직을 신설해 임원직을 통합했다. 이에 해당하는 2300명은 모두 '간부'라는 호칭으로 통일되는 것이다.

이번 개편으로 사장·부사장 등 도요타의 임원 수는 55명에서 23명으로 줄었으며, 33명의 상무 가운데 3명만 전무로 승진했다. 나머지 상무와 26명의 상무이사는 부서장으로 자리를 옮겼거나 퇴임했다. 사장과 부사장은 그대로 7인 체제를 유지했다.

도요타는 전무 이사 아래 직급이 많아 최고경영자의 메세지 전달이 쉽지 않아 직급제도 쇄신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조직의 군살을 빼고 날렵하게 탈바꿈 시키겠다는 의도다. 나아가 이번 쇄신으로 40대 초반의 직원도 새로 신설된 '간부'직으로 오를 수 있게 됨에 따라, 젊고 유능한 간부들로 회사를 채울 것이란 목적이다.

도요타는 2016년 4월에도 ‘신체제’를 발표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에도 불구, 34만명에 이르는 거대조직의 파격적인 개편으로 역대 최대 실적을 이어갔다. 도요타는 지난해도 역대 최대인 25조원의 순이익을 달성했다. 그러나 이에 그치지 않고 최근 급변하는 자동차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다시 한 번 상층부를 개편했다는 분석이다.

도요타는 지난해 차량 공유 업체 '우버'에 5억달러(약 5600억원)를 투자했으며, 같은 해 6월엔 동남아시아 시장의 1위 차량 공유 회사 '그랩'에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를 투자했다. P2P 차량 공유 회사 미국 ‘겟어라운드’에도 3억달러(약 3300억원)를 투자했다. 일본의 통신사 소프트뱅크와도 미래차 사업을 함께 하겠다며 합작회사 설립을 발표하기도 했다.

도요타는 이처럼 급변하는 자동차 산업에 대응하기 위해 적극 대응하는 모습이다. 도요다 아키오 도요타 회장(63)의 30대 아들도 기존 전통 제조 부서가 아닌 AI(인공지능) 관련 자회사에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아키오 회장은 이번 인사에서 "격동의 시대에서 살아남고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경영 과제를 달성할 수 있는 '프로'가 종횡무진 활약할 수 있는 기업 풍토를 만드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준표 기자 junpyo@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