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에도 정부에 '감 놔라 배 놔라' 하겠다는 민노총..."촛불 주체는 우리"
신년에도 정부에 '감 놔라 배 놔라' 하겠다는 민노총..."촛불 주체는 우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노총 소속 회원들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선 촛불시위에 막대한 후원금을 낸 것으로 밝혀졌다.(연합뉴스 제공)
2016년 민노총 집회. (사진 = 연합뉴스)

민노총이 신년(2019년)에도 더욱 투쟁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노총은 노동개혁 저지 등 기존 입장뿐 아니라, 국가보안법과 주한미군 등 ‘분단적폐’에도 청산투쟁에 나서겠다고 했다.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은 2일 ‘사업장 담장을 넘어 한국사회 대개혁으로’ 라는 신년사를 냈다. 그는 신년사 제목에서 엿보이듯 ‘근로문제 뿐 아니라 사회 분야 전반적으로 목소리를 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 재벌·대기업·보수언론 등을 ‘적폐 세력’으로 규정하면서 “2019년은 촛불항쟁 주역인 노동자·농민·중소상공인과 적폐세력 사이의 건곤일척 싸움이 벌어질 것이다”라고 했다.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은 민노총을 ‘당당하면서도 힘과 저력을 보유한 유력한 조직’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2015년 민중총궐기, 2016년 촛불항쟁으로 박근혜 적폐세력을 물러나게 한 주체는 다름 아닌 우리 민노총”이라며 “이제 재벌특혜동맹을 깨뜨리고 사회대개혁을 쟁취할 대장정에 나서야 한다. 나는 문재인 정부를 믿지도, 의지하지도 않는다. (민노총이) 한국사회 대개혁의 책임 있는 주체로 나서야 한다”고 했다.

민노총은 지난해 11월까지 총 7,345건의 집회를 했다. 하루 평균 24.8회 집회를 연 것이다. 이런 잦은 집회는 이날 신년사에서 ‘역사적 소임’으로 비유됐다. 그러면서 2019년에는 조합원을 늘려(現 100만→200만) 조직화하고, 국내 정치 이슈에도 목소리를 내겠다고 했다. 김명환 민노총 위원장이 밝힌 ‘투쟁과제 실천계획’은 ▲민노총 휘하 노조들의 교섭·파업권 쟁취 ▲최저임금 1만원 조기실현 투쟁 강화 ▲사회공공성 확대 투쟁 ▲정부 산업정책 전환 투쟁 등 네 가지다. 노동조합의 역할을 뛰어넘어 사회 전방위적인 간섭에 나서겠다는 것이다.

다만 노사정 대화기구(경제사회노동위원회) 참여는 다시 시도할 의사를 내비치기도 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지난해 취임한 후 경사노위 참여를 꾸준히 추진했지만, 지난해에는 민노총 내 강경론자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그는 “1월 28일 민노총 정기대의원대회 이전과 이후 한국사회는 달라질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만 하는 것은 평론가 몫이지 민노총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로는 충분치 않다. 투쟁과 교섭은 민노총을 움직이는 양 바퀴다”라고 했다.

한반도 정치상황에 대해서도 논평하기도 했다. 김명환 위원장은 “한반도 평화체제는 이제 거스를 수 없는 역사적 흐름”이라며 “민노총은 한반도 평화방안과 자주통일의 길을 열어갈 대안을 제기하고 연대운동을 드높여 미국의 동아시아 전략 틀에 머물러 있는 정부 정책을 변화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가보안법, 주한미군 등을 ‘분단적폐’라 칭하고, 이를 ‘청산’하는 투쟁을 적극적으로 벌이겠다고 했다.

한편 민노총은 지난해 10월 북한 김정은을 환영한다는 위원회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김종형 기자 kjh@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