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주요 일간지들, 사이버 공격 받아...北 사용했던 '류크' 랜섬웨어 추정
美주요 일간지들, 사이버 공격 받아...北 사용했던 '류크' 랜섬웨어 추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A타임스 등 미국 유력 일간지들이 29일 사이버 공격 받아 신문 발간 및 배송에 큰 차질 겪어
일부 지역에서는 신문 배달 시간이 4~5시간 늦어졌고, 아예 배달되지 못한 곳도 있어
상황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번 공격에는 북한 해커 조직이 사용했던 '류크(Ryuk)' 랜섬웨어 사용 추정
랜섬웨어 공격에 감염돼 가동이 중단된 컴퓨터 화면. (사진=연합뉴스)
랜섬웨어 공격에 감염돼 가동이 중단된 컴퓨터 화면. (사진=연합뉴스)

LA타임스, 시카고 트리뷴, 볼티모어 선 등 미국 유력 일간지들이 29일(현지시간) 사이버 공격을 받아 신문 발간 및 배송에 큰 차질을 겪었다.

LA타임스의 인쇄기를 이용해 서부지역 판을 찍어내는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도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A타임스는 29일 사고를 통해 자사를 비롯해 각지 주요 신문들이 해외로부터 사이버공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또 "우리는 이번 공격이 인프라스트럭쳐, 보다 구체적으로는 서버를 무력화시키려는 의도인 것으로 믿고 있다"며 소식통은 공격 주체를 '외국 조직체(foreign entity)'로 지적했다고 전했다.

LA타임스는 28일 밤부터 사이버 공격을 감지하고 대응했지만 인쇄기 가동 전까지 모든 시스템을 정상화하기는 어려웠다고 밝혔다. 일부 지역에서는 신문 배달 시간이 4~5시간 늦어졌고, 아예 신문이 배달되지 못한 곳도 있었다.

이번 공격을 받은 신문사들은 모두 트리뷴 퍼블리싱 소속이거나 트리뷴의 사이버 시스템을 사용하는 곳들이다. LA타임스는 지난 6월 트리뷴으로부터 매각된 후에도 소프트웨어 등 다양한 시스템을 공유해왔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와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리뷴 소속은 아니지만, LA타임스 인쇄기로 서부 지역 판을 찍기 때문에 함께 피해를 입었다.

상황에 정통한 소식통들에 따르면 이번 공격에는 '류크(Ryuk)'라는 랜섬웨어가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8월 이스라엘의 한 사이버보안업체는 북한 해커 조직이 '류크' 랜섬웨어로 미국 등 각국 기업들을 공격한 후 컴퓨터 복구 대가로 비트코인을 요구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심민현 기자 smh418@pennmik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